김나영, 빈티지숍 '118만원' 플렉스 '입어만 보러 갔는데...'
    • 입력2022-01-13 08:31
    • 수정2022-01-13 08:3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1_13_08_20_37_740
캡처_2022_01_13_08_20_37_740
캡처_2022_01_13_08_20_37_740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방송인 김나영이 빈티지 숍 큰손으로 떠올랐다.

12일 김나영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나영의 nofilterTV’ 에 ‘빈티지샵 입어보러 갔다 시원하게 지르고 왔어요! 김나영이 구매한 13개의 아이템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김나영은 서울에 있는 빈티지 숍 투어에 나선다.

이미 해당 빈티지 숍 VIP인 김나영은 고르는 옷마다 고가의 가격으로 “빈티지 시장이 안 온 사이에 가격이 많이 상승했네?”고 웃었다.

숍 주인도 “가장 비싼 옷들만 고른다”며 김나영의 옷 고르는 안목을 칭찬했다.

옷, 액세서리, 그릇을 살펴보던 김나영은 총 13벌을 사기로 마음 먹는다. 가격은 118만원.

예상보다 높은 가격에 놀란 김나영은 “1월에 많이 썼으니까 봄에는 아끼기로 하자. 1년에 한 번 정도 나오니까. 빈티지 시장도 살려야지”라며 숍을 나섰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김나영의 ‘nofilterTV’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6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