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김준호 "지상렬, 25년간 여자친구 없어"...지상렬, 2022년 '최악의 남자' 선정[SS리뷰]
    • 입력2022-01-05 06:00
    • 수정2022-01-06 15:5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1_04_23_44_22_632
캡처_2022_01_04_23_44_22_632
캡처_2022_01_04_23_44_22_632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지상렬이 ‘2022년 최악의 남자’로 선정됐다.

4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연예계 대표 ‘낚시광’ 이태곤과 ‘애주가’ 지상렬이 등장했다.

이날 지상렬은 “소주값으로 한달에 4~500만 원 쓴다”라고 밝혔다.

이상민 “그러면 1년에 4~5000천만 원이나 된다”라며 놀라워했다.

이태곤은 “최악이다. 여자들이 정말 싫어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준호는 “형을 25살 정도부터 봤는데 약 25년간 여자친구가 없었다”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털어놓는다.

결국 애주가 면모를 가감 없이 드러낸 지상렬은 이날 2표를 받은 ‘낚시광’ 이태곤 보다 많은 총 3표를 받아 ‘2022년 최악의 남자’로 선정됐다.

지상렬은 “새해 다 조심해라. 다 집에 찾아가겠다”라며 울분을 토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