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여가수, 생방송 중 가슴노출 위기서 노련한 대처 '박수'[할리웃톡]
    • 입력2022-01-04 11:09
    • 수정2022-01-04 11:0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NISI20220104_0000906672_web_
NISI20220104_0000906680_web_
[스포츠서울|조현정기자]미국 가수 마일리 사이러스(30)가 생방송 무대 중 상의가 벗겨져 노출사고가 일어날 뻔한 위기를 노련하게 대처했다.

마일리 사이러스는 지난 1일(현지시간) 2022년 새해를 기념하는 콘서트를 열었고 이날 공연은 NBC에서 생중계했다.

이날 자신의 히트곡 ‘Party in the USA’를 열창하던 도중 상의가 흘러내리기 시작했다. 다행히 사이러스가 한 손으로는 상의를 붙잡아 가슴이 노출되는 사고는 피할 수 있었다.

사이러스는 옷이 계속 신경 쓰였는지 결국 뒤돌아서 옷을 던졌고 반라 상태여서 노래하기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침착하게 노래하며 무대 뒤쪽으로 들어갔다.

사이러스가 자리를 비운 사이 코러스가 그를 대신해 노래를 불렀다. 이후 사이러스는 맨 몸에 빨간 재킷만 걸치고 나타나 다시 열창하기 시작했고 관객들은 그의 노련한 모습에 박수갈채를 보냈다.

사이러스는 공연 후 “쇼에서 최악의 상황이 있었지만 최선을 다했다”며 “우리는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비하는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공연 다음 날 SNS에 문제가 된 의상을 공개하면서 “(이 상의는) 오래 가지 않았다”고 올렸다.

한편 사이러스는 2018년 할리우드 배우 리암 헴스워스와 결혼했지만 8개월 만에 합의 이혼했다. 현재 새로운 연인 막스 모란도와 교제 중이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 트위터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