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핸드볼 덴마크에 대패, 결선 앞두고 예방주사 될까[세계선수권]
    • 입력2021-12-07 09:57
    • 수정2021-12-07 09:5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류은희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 류은희(왼쪽)가 7일(한국시간) 스페인 그라노예르스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 예선 F조 덴마크전에서 슛하고 있다. 제공=국제핸드볼연맹
[스포츠서울 | 장강훈기자] 12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8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강력한 예방주사를 맞았다. 결선 라운드를 앞두고 강호에 완패해 정신력을 가다듬을 동력을 얻었다.

한국은 7일(한국시간) 스페인 그라노예르스에서 열린 제25회 국제핸드볼연맹(IHF) 세계여자선수권대회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덴마크에 23-35로 완패했다. 예선 두 경기를 모두 승리로 장식해 결선라운드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강호 덴마크에 힘과 기술 모든 면에서 압도당했다.

경기 시작 후 5분 가량은 대등한 경기를 했지만, 신체조건이 뛰어난 덴마크 공격수들을 효과적으로 막아내지 못했다. 에이스 류은희(헝가리 교리)가 9골을 넣으며 분전했지만 흐름을 바꾸는데 실패했다.

조 2위로 결선 라운드에 오른 한국은 독일, 헝가리, 체코로 구성된 E조와 8강 토너먼트 진출을 두고 경쟁한다. E조 3위로 결선라운드에 진출한 체코를 제압하고 1승을 따내야 실낱같은 희망을 살릴 수 있다.

한국은 세계선수권대회를 앞두고 노르웨이에서 열린 4개국 친선대회에 참가해 유럽 강호들과 경기를 했다. 러시아(24-34) 노르웨이(23-35) 네덜란드(25-41) 등 유럽 강호에 연전 연패했지만,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콩고와 튀니지를 잇따라 격파하며 기세를 올린 기억이 있다. 덴마크에 발목을 잡혔지만 에이스 류은희와 이미경 듀오를 앞세워 조직력으로 승부를 걸면 또 한 편의 ‘우생순’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년마다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이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한 것은 2009년 중국대회(6위)가 마지막이다.
zzang@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