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학주, 악역 벗고 순한맛 반전 일상 공개
    • 입력2021-12-05 08:42
    • 수정2021-12-05 08:4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11205 MBC \'전참시\' 이학주, 순한맛 반전 일상 터졌다! “긴장해서 자꾸만 오작동”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전지적 참견 시점’ 배우 이학주가 순한맛 일상을 공개했다.

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81회에서는 이학주의 반전의 일상과 이시영의 아들과 함께한 역대급 북한산 등반 데이가 그려졌다.

드라마 ‘마이 네임’에서 ‘쓰리피스 슈트’ 액션을 선보이며 ‘자꾸만 신경 쓰이는 남자’로 등극한 이학주. 그는 이날 첫 관찰예능 출연에 자꾸만 오작동하는 모습을 드러내 시청자들에게 빅웃음을 안겼다. 단골 식당을 찾은 이학주는 카메라를 향해 썰렁한 혼잣말을 계속 이어가고, 손을 덜덜 떨면서 밥을 먹어 폭소를 안겼다. 급기야 숟가락까지 어색하게 손에 쥔 이학주는 “오른손을 써야 할지 왼손을 써야 할지 헷갈리더라”라고 털어놔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뒤이어 이학주는 ‘마이 네임’에 함께 출연해 소름 끼치는 연기를 펼쳤던 배우 장률과 만났다. 사는 곳도 비슷하고, 나이도 같아 평소 자주 만난다는 두 사람은 작품 속 이미지와 달리 실제 성격은 순한맛이라고. 카페에 도착한 두 사람은 한참을 어색하게 먼 산만 바라봐 웃음을 안겼다. 이에 매니저는 “장률 배우도 화면에서는 엄청 세 보이지만 실제 성격은 천진난만하다”라고 제보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겨우 긴장이 풀린 두 사람은 서로의 사진을 찍어주고 셀카도 찍으며 오붓한 티타임을 만끽했다.

또한, 이학주는 스케줄에 가기 전 반려견 모카를 맡기기 위해 도보 10분 거리의 본가를 찾았다. 여동생은 이학주와 달리 능숙한 입담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고, 이학주의 어머니는 안방에서 나오지 않고 목소리만 출연해 MC들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 이에 매니저는 “형이 소심한 성격과 외모를 어머니와 닮았다고 하더라”라고 제보했다. 어머니는 안방에서 ”우리집에서 ‘전참시’를 찍다니”라고 좋아하시는가 하면 이학주의 신작 공개를 앞두고 “엄마가 꼭 챙겨볼게”라고 응원하는 등 존재감 확실한 멘트로 분량을 뽑았다. MC들 역시 “정말 신박한 출연이다”라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그런가 하면 이시영은 아들 정윤이를 업고 북한산에 오르는 역대급 등반에 도전했다. 이는 평소 이시영의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다고. 이시영은 정윤이와 함께 야심 차게 등산에 나섰다. 정윤이는 나뭇가지, 낙엽을 줍고 계곡을 구경하며 여유롭게 등산을 즐겼다. 중반 무렵, 이시영은 정윤이를 등에 업고 산행을 시작했다. 16kg의 정윤이와 3kg짜리 가방까지 더해 20kg에 육박한 무게를 등에 업은 이시영은 돌길과 높은 암벽을 가뿐히 올라 이목을 집중시켰다.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안정감 있게 올라가는 이시영의 모습에 MC들은 “진짜 대단하다”라며 감탄사를 쏟아내기도.

장장 2시간 산행 끝에 북한산 정상에 오른 이시영. 정상에서 이시영은 매니저가 만들어온 김밥을 폭풍 흡입한 뒤 하산했다. 뒤이어 등에 업힌 정윤이가 갑작스럽게 잠들자, 이시영은 “잠들면 더 무겁다”라면서 폭포수 같은 땀을 뻘뻘 흘렸다. 레전드급 산행을 마친 이시영은 매니저와 함께 단골 고깃집으로 향했다. 매니저는 “등산을 마치면 단백질 보충을 위해 항상 가는 VVIP 식당”이라고 제보해 눈길을 끌었다. 이곳에서 이시영은 등심, 안심, 갈빗살, 육회비빔밥, 육전 등 한우 풀코스를 야무지게 즐기며 토요일 밤 시청자들의 먹방 본능을 자극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MBC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