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실리 2km' '차우' 신정원 감독, 오늘 별세...급성 패혈증
    • 입력2021-12-04 22:22
    • 수정2021-12-04 22:2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0004521756_001_20211204182502603
[스포츠서울|조현정기자]영화 ‘시실리 2㎞’의 신정원 감독이 급성 패혈증으로 4일 별세했다. 향년 47세.

유족에 따르면 신 감독은 전날 고열과 호흡 곤란 증세로 응급실을 찾아 중환자실로 옮겼으나 이날 사망했다.

지병으로 간경화를 오래 앓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유가족은 “최근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며 “차기작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한편 2004년 ‘시실리 2㎞’로 데뷔한 신 감독은 ‘차우’(2009), ‘점쟁이들’(2012) 등을 만들었고 지난해 8년 만에 신작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으로 스크린을 찾아왔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세인 씨와 아들 신마린, 어머니 황영옥 씨가 있다. 빈소는 강남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6일 오전 10시.


hjcho@sportsseoul.com

사진| TCO(주)더콘텐츠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