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 폭력 논란' 정지석 복귀전서 16득점+공격성공률 61%…대한항공, 우리카드 3-0 완파
    • 입력2021-12-04 20:10
    • 수정2021-12-04 20:0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MBJ_8364
제공 | 한국배구연맹(KOVO)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정지석이 복귀한 대한항공이 우리카드를 완파해다.

대한항공은 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9 25-22 25-21) 완승했다.

대한항공은 데이트 폭력 논란과 더불어 구단 징계로 전열에서 이탈했던 정지석이 돌아와 16득점을 올리며 제 몫을 해냈다. 공격 성공률이 61.11%나 됐다. 외인 링컨 윌리엄스도 18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이바지했다. 반면 우리카드는 나경복이 18득점으로 분전했으나 외인 알렉스 페헤이라가 1득점에 그치는 등 공수 모두에서 부진하며 고개를 떨어뜨렸다.

대한항공은 선두 한국전력과 승점 22 타이를 기록했으나 승수(7승·한국전력 8승)에서 뒤져 2위에 매겨졌다. 우리카드는 3승10패(승점 12)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를 휩쓴 정지석이 복귀전에서 존재 가치를 알린 경기였다. 그는 1세트 시작과 함께 호쾌한 스파이크 서브를 우리카드 코트에 꽂으며 점수를 내다. 대한항공은 조재영의 블로킹과 링컨의 퀵오픈 등을 앞세워 초반부터 점수를 벌렸다. 우리카드는 최근 부진한 알렉스를 제외하고 수비에 중점을 두고 맞섰으나 효력이 없었다. 리시브가 흔들려고 주요 상황에서 공격 범실이 겹쳤다.

제공 | 한국배구연맹(KOVO)

2세트 들어 우리카드가 나경복과 송희채를 앞세워 강하게 추격했다. 그러나 대한항공은 정지석, 김규민, 링컨, 한선수, 곽승석이 블로킹 7개를 합작하는 등 높이에서 우위를 보이며 상대를 무력화했다. 정지석은 2세트에만 블로킹 2개를 곁들이며 7득점 했다.

3세트 우리카드는 세터 하승우의 정교한 토스가 살아나며 13-13 대한항공과 팽팽하게 맞섰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링컨의 후위 공격과 정지석의 강력한 서브를 앞세워 상대 추격을 따돌렸다. 23-19에서 정지석의 퀵오픈으로 세트 포인트를 따냈고 24-21에서 곽승석이 마지막 득점을 해내면서 경기를 끝냈다.

PSH_5621
제공 | 한국배구연맹(KOVO)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GS칼텍스가 흥국생명은 세트스코어 3-0(27-25 27-25 25-16)으로 이겼다. 시즌 첫 3연승을 달린 GS칼텍스는 9승4패(승점 28)로 선두 현대건설(승점 35)에 승점 7 차이로 추격했다.

GS칼텍스는 외인 레티치아 모마 바소코가 23득점으로 훨훨 날았다. 또 유서연이 10득점, 강소휘와 권민지가 나란히 9득점 하는 등 주전이 고르게 활약해다. (23득점·등록명 모마)를 중심으로 유서연(10득점), 강소휘, 권민지(이상 9득점)까지 주전들이 고르게 활약했다.

흥국생명은 1~2세트 모두 듀스 대결을 벌였으나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외인 캐서린 벨이 23득점했지만 공격성공률은 38.33%에 불과했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