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살아난 수비 조직력'LG 3연승 질주, 조성원 감독 "6강 도전 가능해"
    • 입력2021-12-03 21:28
    • 수정2021-12-03 21: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작전 지시하는 LG 조성원 감독
LG 조성원 감독이 3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프로농구 안양 KGC와 창원 LG의 경기에서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2021.12. 3.안양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안양=최민우 기자] 창원 LG 조성원 감독이 승리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LG는 3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2라운드 안양 KGC와 경기에서 84-69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3연승을 질주하며, 단독 9위로 올라섰다. 올림픽 휴식기 이후 탄탄해진 수비 조직력을 과시했고, 중위권 도약을 노리는 LG다.

조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1쿼터 출발은 좋지 않았다. 그러나 선수들이 리바운드 참여를 적극적으로 해줬다. 특히 서민수가 짧은 시간이었지만, 중요한 오펜스 리바운드를 따내며 승리할 수 있었다”며 미소지었다.

경기 후반에는 이관희와 이재도의 손끝이 뜨거웠다. 연이어 외곽포를 꽂아 넣으며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이관희는 4쿼터에만 4개를 성공시켰고, 이재도는 경기 종료 2분여를 남겨두고 승리의 쐐기를 박는 3점슛을 성공시켰다. 조 감독은 “마레이에게 공이 투입됐을 때 더블팀이 안 들어오더라. 그래서 찬스가 더 많이 났다”고 평가했다.

수비 조직력도 탄탄해졌다. 조 감독은 “휴식기 때 수비를 더 세밀하게 다듬었다. 팀이 조금이라도 바뀌지 않으면, 앞으로도 하위권에 머물거라 생각했다. 김희재도 수비에서 힘이 좋다. 외국인도 막을 수 있다. 코칭스태프가 정해준 것도 있지만, 선수들이 코트 위에서 수비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눈다. 그런 것들이 잘됐다”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오늘 승리로 LG는 3연승을 내달렸다. 조 감독은 “휴식기 이후 계속 승리하고 있다. 순위 싸움에서도 올라갈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1승씩 챙기다보면 6강 싸움이 가능할 거라 본다. 벤치 선수들도 더 잘해준다면 충분히 가능하다”며 순위 싸움을 포기하지 않았다고 힘줘 말했다.

miru0424@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