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윤,동탄 전세집 공개 "이혼소송 중 경제적 어려움, 최적 선택"
    • 입력2021-12-03 06:36
    • 수정2021-12-03 06:3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112022128241710_1_20211202212903168
202112022128241710_2_20211202212903173
[스포츠서울|조현정기자]이혼을 진행 중인 배우 최정윤이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동탄 집에서 딸과 함께 지내는 근황을 전했다.

최정윤은 2일 방송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이혼을 진행하고 있다며 6살 딸 지우와 함께 사는 경기도 동탄 집을 공개했다.

최정윤의 집은 딸의 장난감이 가득 채우고 있고 주방에도 딸의 책이 가득했다. 방 3개 중 2개가 아이의 침실과 놀이방이었다.

최정윤은 집의 실소유주가 딸이냐고 묻자 “맞다. 윤지우 집이지 내 집이 아니다. 그게 편하다. 점점 나의 비중이 줄어들고 내 공간이 사라지고 있지만 거기 묻어가는 게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사 온 이유는 상황적으로 그랬고. 서울은 비쌌다. 전세 계약하고 나서 한 달 있다가 두세 배가 뛰었다. 운 좋게 제가 가지고 있는 돈 안에서 잘 옮겼다. 한 달만 지났어도 이 집에 못 왔을 거다. 저는 이 집이 각별하다”고 털어놓았다.

한편 최정윤은 2011년 이랜드 그룹 부회장의 장남이자 그룹 이글파이브 출신 윤태준과 결혼했다. 결혼 5년 만인 2016년 11월 첫 딸을 낳았고 지난 9월 종영한 SBS 아침드라마 ‘아모르파티’로 6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그러나 지난 10월 소속사를 통해 “현재 이혼 절차를 진행 중”이라며 파경소식을 전했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SBS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