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수칙 위반' 홍철, 제재금 250만원…대구 3총사+김동진 경고
    • 입력2021-12-01 17:49
    • 수정2021-12-01 17:4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홍철.
울산 홍철.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 박준범기자] 방역수칙을 위반한 홍철(울산 현대)에게 제재금 250만 원이 부여됐다. 마스크 착용 의무를 위반한 박한빈 정승원 황순민(이하 대구)과 경남 김동진에게는 경고 처분이 내려졌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일 제21차 상벌위원회를 개최하고, 7일 개최되는 K리그1 대상 시상식에서 수여할 공로상, 감사상, 클럽상 등에 대한 포상 심의와 선수 방역수칙 위반 적발건에 대한 징계를 의결했다.

상벌위원회에서는 지난 2월 사적모임 인원제한 기준을 초과하여 지인들과 모임을 가진 사실이 확인된 울산 홍철에 대하여 제재금 250만원의 징계를 결정했다. 또한 지난 10월 31일 대구 시내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위반한 사실이 알려진 박한빈 정승원 황순민 등 3명과 경남 김동진에게는 경고의 징계를 결정했다.

공로상에는 곽합 국군체육부대장과 포항 오범석이 선정됐다. 곽합 부대장은 재임 중 훈련시설 개선, 전문 심리삼당사 활용 등 체계적인 선수단 관리로 군 입대 선수들의 기량 향상과 상무 선수단의 페어플레이 정신 고취에 기여했다. 오범석은 2003년 포항 입단 후 울산, 수원, 안산경찰축구단, 강원, 포항 등을 거치며 K리그 통산 396경기에 출장해 15골 11도움을 기록한 베테랑으로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발표했다.

감사상에는 아디다스, 김광준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교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가 선정됐다. 아디다스는 2012년부터 10년째 K리그를 후원하며 K리그 발전에 기여했다. 김광준 교수는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8강전 및 4강전에서 감염관리관으로서 방역 시스템을 총괄하며 안전한 대회운영에 기여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는 지난해 12월 K리그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재정건전성 강화와 유소년 육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K리그와 협력하고 있다.

구단별 유스 육성 성과를 평가하여 시상하는 유소년클럽상에는 FC서울, 사회공헌활동 지표가 높은 클럽에 시상하는 사랑나눔상에는 대전하나시티즌과 충남아산이 선정됐다.
beom2@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