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베버리지, 주류 매출 전년 대비 최대 4배 증가
    • 입력2021-11-30 11:33
    • 수정2021-11-30 11:3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사진자료] 트랜스베버리지
사진| 트랜스베버리지 제공
[스포츠서울| 동효정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됐던 고도주 시장이 위드코로나로 방역 체계가 전환하며 활기를 되찾고 있다. 위스키의 경우,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의 수입액이 지난해 대비 72.2% 증가한 1100억 원에 달하며 2014년 이후 처음으로 증가세로 돌아섰다.

최근에는 홈술이 유행하며 위스키 외에도 리큐르, 보드카 등 수입 주류 전반에서 나타나고 있다. 프리미엄 수입 주류를 유통하는 트랜스베버리지는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의 매출액이 주종에 따라 전년 대비 최대 4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버번 위스키 ‘와일드 터키’, 스카치 위스키 ‘글렌그란트’ 등 위스키 매출은 각각 359%, 283%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이탈리안 리큐르 ‘캄파리’, ‘아페롤’의 매출도 각각 284%, 214% 급등했다. 위스키뿐만 아니라 국내에선 아직 생소한 리큐르 등 수입 주류 전반으로 소비자 관심이 확대되고 있는 것.

트랜스베버리지는 이러한 수입 주류의 급격한 성장을 견인한 핵심 요인으로 ‘MZ세대’를 꼽았다. 과거 중년층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양주를 탄산과 섞어 마시는 ‘하이볼’ 트렌드와 집에서 직접 만들어 즐기는 ‘홈텐딩’ 문화가 2030세대에게 인기를 얻으면서 관련 소비가 크게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트랜스베버리지 관계자는 “MZ세대를 중심으로 새로운 술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이들의 취향을 반영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수요 변화에 면밀히 대응하며 프리미엄 주류 시장 확대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vivid@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