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규제강화·대선·월드컵 영향에…12월, 막차 6만 가구 분양 열린다
    • 입력2021-11-29 12:10
    • 수정2021-11-29 14:1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폭 3개월래 최저…대출규제..
12월은 전통적인 분양 비수기이지만 올해는 분위기가 다르다. 사진은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김자영기자] 12월은 전통적인 분양 비수기이지만 올해는 분위기가 다르다. 다음달 전국에서는 일반분양 물량만 6만여 가구가 공급된다. 내년에는 대통령 선거와 월드컵, 올림픽이라는 대형 이벤트가 많은 데다 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건설사들이 연내 분양을 위해 서두르고 있다.

29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다음달 전국에서는 7만1397가구(사전청약·신혼희망타운·임대 포함 오피스텔 제외, 1순위 청약접수 기준)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 중 일반분양 물량은 6만2558가구다. 수도권 일반분양 물량은 2만5542가구(40.8%)이며 지방은 3만7016가구(59.2%)인 것으로 집계됐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1만6545가구(22곳, 26.4%)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경북 9862가구(8곳, 15.8%), 인천 8162가구(8곳, 13%), 경남 4324가구(6곳, 6.9%) 등의 순으로 물량이 많았다. 서울에서는 835가구(4곳, 1.3%)가 분양될 예정이다.

3차 사전청약도 진행된다. 대상 지구는 하남 교산, 과천 주암, 시흥 하중, 양주 회천 등 총 4167가구다. 이번 사전청약은 지난 1, 2차 사전청약 보다는 높은 청약 열기가 예상된다. 하남교산은 지난 9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3기 신도시 선호도 조사에서 가장 높은 선호도(20%)를 기록했다. 과천 주암의 경우에는 서울 강남권을 제외하고 수도권에서 높은 집값을 자랑하는 지역이지만 주변 시세를 비교하면 합리적인 가격이라는 평가다.

이처럼 12월이 분양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물량이 공급되는 것은 정부가 내년 1월부터 잔금대출도 차주별 DSR 산정(40%)에 포함시킨 영향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지난 10월 발표한 가계부채 관리방안에 따라 내년 1월부터 총대출액 2억원, 7월부터는 1억원을 초과하는 경우 개인별 DSR 규제를 적용한다. 또한 내년 1월 이후 입주자모집공고를 내고 분양하는 단지부터는 잔금대출도 DSR 규제 대상에 포함된다.

내년에는 대통령 선거와 지방 선거라는 굵직한 변수도 있다. 또 카타르 월드컵, 베이징 동계 올림픽, 항저우 아시안 게임 등과 같은 국제적 이슈도 이어진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국민적 관심이 이들 이슈로 분산되면 분양시장에 대한 관심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내년에는 국내외 행사가 많은 해로 분양시장에 대한 관심이 올해보다는 덜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분양가상한제 개편으로 인한 분양가 상승 우려와 강력한 대출규제도 적용되는 만큼 연내 분양을 서두르려는 건설사들이 많아 보인다”고 설명했다.
soul@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