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는 영원하다' 김혜수 감탄터지는 드레스핏, 숨막히는 황금비율[★SNS]
    • 입력2021-11-27 09:17
    • 수정2021-11-27 09:1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혜수-유연석 \'팬 향한 손가락하트\'
배우 김혜수(왼쪽)와 유연석이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홀에서 열리는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레드카펫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청룡의 여인’ 배우 김혜수가 ‘명불허전’ 드레스핏을 선보이며 영원한 클래스를 입증했다.

2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서 열린 ‘제42회 청룡영화제’에서 유연석과 함께 MC로 나선 김혜수가 눈부신 황금비율의 드레스핏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청룡의 여인’ 답게 무사히 생방송 무대를 잘 마친 김혜수는 27일 자신의 SNS에 드레스 피팅을 하고 있는 모습을 올렸다. 검정 모자와 마스크를 썼지만, 의상은 드레스와 백, 구두, 액세서리까지 풀착장한 모습이었다.
캡처_2021_11_27_09_00_05_631
배우 김혜수. 출처|김혜수 SNS
캡처_2021_11_27_09_00_10_136
배우 김혜수. 출처|김혜수 SNS
캡처_2021_11_27_09_00_25_407
배우 김혜수. 출처|김혜수 SNS
김혜수
배우 김혜수. 출처|김혜수 SNS

사진 속에서 김혜수는 드레스를 위해 태어난 몸이 아닐까 싶게 군살 없는 매끄러운 허리라인과 풍만한 호리병 비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어떤 드레스든 김혜수화하는 완벽한 몸매에 팬들의 찬사가 터져나왔다. 누리꾼들은 “와! 너무 멋져요” “인형이 움직인다” “역시 갓혜수”라는 반응이었다.

한편 이날 청룡영화제에서 영화 ‘모가디슈’가 최우수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류승완), 남우조연상(허준호), 미술상(김보묵), 최다관객상(361만명)을 받으며 5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5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