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부동산 사기피해' 태연 측, "아티스트 자산 파악 어려워"
    • 입력2021-10-28 10:42
    • 수정2021-10-28 10:4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1070701010002494
[스포츠서울 | 조현정기자] 걸그룹 소녀시대 태연 측이 기획 부동산 투자 사기 피해를 입은 것과 관련, 입장을 밝혔다.

YTN이 28일 단독 보도를 통해 “한류스타 걸그룹 소속의 A씨가 2500억원대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으로 인해 피해를 입었고 이 사건에 KBS 공채 개그우먼이 연루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태연의 부친이 2019년 지인 관계였던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 주도 그룹 소속 직원을 통해 태연 명의로 땅을 매입했다는 것. 이 기획부동산 그룹은 군사나 공공시설이 아니면 용도를 바꿀 수 없는 보전 산지를 4억원에 사들인 뒤 3개월여 만에 태연 부친 측에 개발 예정지라고 속이고 11억원에 팔아넘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피해를 입은 걸그룹 소속 한류스타 A씨가 소녀시대의 태연이라고 기사를 통해 알려졌다.

이같은 보도에 태연의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 측은 “아티스트 자산 관련 부분이라 회사가 파악하기 어렵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경찰은 지난 7월 첫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파악된 피해자는 3000여명, 토지 판매액은 250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 SM엔터테인먼트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