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서장훈·이수근이 알려주는 매니저의 세계 "현실은 달라"
    • 입력2021-10-18 08:50
    • 수정2021-10-18 08:4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물어보살_프리뷰_오전_사진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매니저를 꿈꾸는 의뢰인을 위해 보살들이 현실적인 조언에 나선다.

18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35회에서는 한 청년이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의뢰인은 연예인 매니저가 되고 싶다고 운을 뗀다. 이에 서장훈은 “매니저를 하고 싶은 정확한 이유를 얘기해라. 혹시 네가 되고 싶은 건 이런 게 아니냐”라며 압박 질문에 나서는데, 의뢰인은 자신의 꿈을 꾸게 된 계기를 설명하면서 진심어린 마음을 보인다.

의뢰인의 이야기를 들은 서장훈은 “알아둬야 할 게 있다. 의뢰인이 꿈꿔왔던 것과 실제는 다를 수 있다. 실제로 매니저들이 가장 많이 하는 일은 OO이다”라면서 매니저들의 일상과 기본 덕목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준다고.

다만 이수근은 “사실 의뢰인이 매니저 관상이긴 하다”라며 의뢰인에게 관심 있어 하고, 결국 보살들은 이날 점집에서 모의 면접을 실시하는 것은 물론, 의뢰인에게 특급 제안까지 했다는 후문이다.

18일 오후 8시 30분 방송.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KBS Joy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