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노트 "긴 공백기 끝 컴백, 천천히 오래가는 그룹 되고파"[SS인터뷰]
    • 입력2021-10-18 07:00
    • 수정2021-10-18 07: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드림노트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 그룹 ‘드림노트’가 긴 공백기를 깨고 오랜만에 팬들과 만난다.

드림노트(유아이, 보니, 라라, 미소, 수민, 은조)가 오는 26일 새 앨범 ‘Dreams Alive’의 타이틀곡 ‘고스트(GHOST)’로 컴백한다. 이번 앨범에 대해 미소는 “기존앨범까지는 소녀들의 꿈을 이뤄나가는 과정들을 담아냈다면, 4집 ‘Dreams Alive’에서는 그 꿈을 넘어서 멤버들 안에 숨겨진 새로운 매력을 보여주는 시작점이 되어 저희 드림노트 안에 잠재되어 있던 다양한 매력들을 발산할 예정이다”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신곡의 매력 포인트에 대해 은조는 “기존에 보여드렸던 밝고 명랑한 소녀의 느낌과는 달리 어둡고 웅장한 사운드와 함께 기존 드림노트와 다른 강렬한 색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 같다”고 차별점을 말했다. 보니는 “한 번 들으면 잊히지 않는 멜로디와 훅을 꼽고 싶다. 노래가 발매가 되고 들어보시면 바로 아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드림노트는 지난해 1월 발매한 ‘Dream Wish’ 이후 오랜 공백기를 가졌다. 유아이는 “걱정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하지만 기다려온 순간이니만큼 후회 없이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미소는 “각자 부족한 부분들을 채우기 위해 연습도 열심히 하며 하며 지냈다. 작곡에 관심이 있어서 피아노와 작곡을 배우며 새로운 것에 도전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드림노트1
이번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수식어와 성과에 대해서 라라는 “색이 다채롭고 모든 콘셉트를 다 소화하는 팀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 그리고 저희 드림노트의 음악의 스펙트럼을 넓히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는 당찬 바람을 밝혔다.

또 최근 4세대 그룹들의 글로벌 성적이 두각을 보이는 만큼 드림노트 역시 글로벌적인 도약의 꿈도 밝혔다. 보니는 “해외 여러 차트에 이름을 올리고 싶다. 해외 페이지(팬클럽)분들도 분명 좋아하실 노래라고 생각을 한다. 드림노트는 천천히 오래가는 그룹을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에 페이지와 차근차근 이뤄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유아이는 긴 시간 동안 더 단단해진 팀워크를 드림노트의 강점으로 꼽으며 “이 팀워크가 자연스럽게 무대에서도 녹아나는 걸 보고 우리 드림노트 안에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롤모델로는 소녀시대를 꼽았다. 수민은 “다양한 콘셉트를 잘 소화하시고 매 무대 매 노래가 다 레전드였다고 생각한다”며 “저희도 뭐 하나 빠지는 게 없는 그런 멋있는 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드림노트의 새 앨범은 26일 오후 6시 공개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아이디어뮤직엔터테인먼트코리아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