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체육관에 내린 한국가스공사 '두낙콜 트리오' 주의보
    • 입력2021-10-16 13:52
    • 수정2021-10-16 13: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강을준
고양 오리온 강을준 감독. 제공 | KBL
[스포츠서울 | 고양=최민우 기자] 고양 오리온 강을준 감독이 대구 한국가스공사의 ‘두·낙·콜 트리오’(두경민~김낙현~앤드류 니콜슨)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강 감독은 16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가스공사 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아무래도 김낙현, 두경민, 니콜슨의 공격력을 막기 위한 대비책을 준비했다. (가드진과 니콜슨 간) 투맨 게임을 주의하겠다”며 두낙콜 트리오의 수비를 지적했다.

이번 시즌 처음 한국 무대에 나선 니콜슨은 막강한 공격력을 과시한다. 지난 3경기에서 평균 28.3득점 5.7리바운드 2.3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특히 니콜슨은 내외곽을 가리지 않는 빼어난 슛감을 자랑한다. 수비하는 입장에서 까다로운 존재다. 니콜슨을 막기 위해 오리온에서는 미로슬라브 라둘리차가 나선다.

강 감독은 “라둘리차가 니콜슨과 중국 리그에서 매치업을 해봤다더라”며 라둘리차가 자신감을 내비쳤다고 전했다. 이어 “1옵션 외인인데, 빨리 적응해서 자기 역할을 해줘야 한다. 지금 모습은 아쉽다. 한국 선수들이 스피드를 갖춘 데다, 슛까지 좋아서 놀랐다더라. 왜 수비를 열심히 해야 하는지 알겠다고 했다. 오늘 한 번 지켜보겠다”며 라둘리차의 분전을 요구했다.
\'오늘 경기 잘 풀리네\'
대구 한국가스공사 두경민(왼쪽)과 김낙현이 지난달 11일 경북 상주체육관에서 열린 KBL컵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상주|연합뉴스
니콜슨뿐만 아니라, 가스공사에는 리그 최고 가드 수준인 두경민과 김낙현이 있다. 볼 배급 능력은 물론, 슛까지 겸비하고 있다. 지난 14일 수원 KT 전에서는 두경민이 발목 부상으로 뛰지 못했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출전한다. 오리온 입장에서는 앞선 수비가 버텨줘야 하는 상황이다. 강 감독은 “선수들 모두 자기가 해야 하는 역할을 잘 알고 있다. 농구는 공격과 수비 모두 중요하다. 선수들과 미팅 때도 부담을 주기 보단, 희망을 줄 수 있는 이야기를 나눴다. 두경민과 김낙현을 막기 위한 수비수가 따로 있는 게 아니다. 연습은 항상 동일하게 한다. 자기 페이스 대로 할 거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 유도훈 감독은 두경민의 출전 소식을 전하며 “시즌 초이기 때문에, 선수 몸 상태가 완전해지면 뛰게 하고 싶었다. 그렇지만 선수도 괜찮다고 했다. 일단 두경민은 부상 없이 뛰는 게 목표다. 니콜슨은 혼자 득점을 할 수 있다. 다른 선수들의 득점도 몇 개 나와야 한다”며 두낙콜 트리오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miru0424@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