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디지털 전환 겨냥 S90, V90CC 출시, 국내 최초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탑재
    • 입력2021-10-14 09:39
    • 수정2021-10-14 09:3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볼보자동차 S90 라이프스타일

[스포츠서울 | 이웅희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가 국내 최초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탑재로 새로운 연결성의 시대를 제시할 플래그십 모델, S90 및 V90 크로스컨트리를 출시하고 시판에 나선다. 디지털 전환을 겨냥해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OS 기반으로 TMAP, FLO, NUGU를 통합한 한국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탑재한 게 큰 특징이다.

이는 디지털 전환을 겨냥한 볼보자동차의 글로벌 모델 업데이트에 일환으로 신형 XC60에 이어 안드로이드(Android) 기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및 디지털 서비스 패키지가 확대 적용됐다. 특히 국내에는 한국 소비자들을 위해 티맵모빌리티와 함께 300억원을 투자해 개발한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가 제공된다. 국내 최고 품질의 내비게이션 티맵(Tmap)과 AI 플랫폼, 누구(NUGU), 사용자 취향 기반 음악 플랫폼, 플로(FLO)를 차와 통합한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로 96%에 달하는 높은 한국어 음성 인식률을 갖췄다.

이를 통해 운전에 집중하면서 ‘아리아’를 호출하는 것 만으로 실내 및 시트 온도 조절, 목적지 설정, 음악 및 추천 플레이리스트 재생, 메시지 전송, 생활 정보 탐색 등을 수행할 수 있다. 또한 누구(NUGU) 스마트홈 사용자라면 조명이나 에어컨, 로봇청소기 같은 스마트 가전들까지 제어가 가능하다.

여기에 디지털 서비스 패키지에는 ▲스마트폰을 통해 차량 개폐 및 온도 설정 등이 가능한 볼보카스 앱(Volvo Cars app)과 ▲비상상황 발생 시 버튼 하나만으로 24시간 사고접수 및 긴급출동 신청, 서비스센터 안내 등을 제공하는 ‘볼보 온 콜(Volvo on Call)’,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과 ▲업계 최고 수준의 5년 LTE 데이터 및 1년 플로 이용권이 포함된다.

이 밖에도 레이다(Radar)와 카메라, 초음파 센서로 구성된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도 업데이트됐다. 후방의 물체를 감지하여 자동으로 제동을 걸어주는 리어 액티브 브레이크(Rear Active Brake) 기능이 추가 되었다. 더욱 정확한 정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윈드쉴드 상단에 위치한 레이다 센서를 아이언 마크에 통합하고,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 처리하는 ASDM(Active Safety Domain Master)를 차량의 후면부로 재배치했다.

또한 플래그십 라인업을 위한 고급 편의사양도 추가되었다. 초미세먼지를 정화하는 어드밴스드 공기청정기(Adcanced Air Cleaner)를 포함한 클린존 인테리어 패키지에 정전기를 발생시켜 항균 작용을 돕는 이오나이저가 새롭게 추가됐다. S90의 인스크립션 트림에는 뒷좌석 통풍 시트가 추가되어 직접 운전하는 고객은 물론 뒷좌석 중심의 쇼퍼 드리븐을 추구하는 고객 모두 만족시키는 플래그십 세단으로서의 상품성이 더욱 향상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는 “볼보가 지향하는 럭셔리의 가치는 고객들의 일상 생활 속 볼보와 함께하는 모든 시간을 더욱 의미있게 만들어 가는 것” 이라며, “단순히 이동수단을 넘어 차별화 된 경험을 선사하는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통해 더 많은 분들이 스웨디시 럭셔리의 가치를 경험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iaspire@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