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모' 한채아, 애틋한 모성애 열연으로 '묵직한 울림' 선사
    • 입력2021-10-13 08:35
    • 수정2021-10-13 08: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연모 한채아 001

[스포츠서울 | 안은재기자] 배우 한채아가 애틋한 모성애 열연으로 묵직한 울림을 선사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월화극‘연모’ 2회에서는 허망하게 세손 이휘(최명빈 분)를 잃은 빈궁(한채아 분)이 딸인 담이마저 잃지 않기 위해 결연한 의지로 담이를 ‘온전한 세손’으로 만드는 과정이 그려졌다.

이날 빈궁은 세손 이휘의 시신을 확인하고는 오열한다. 하지만 이내 무너지려는 스스로를 다잡고 담이를 세손으로 만들기로 결심한다. 빈궁은 영문을 모르는 담이에게 눈물로 자신이 어머니임으로 고백하며 담이를 지켜주겠다고 약속한다. 쌍둥이 모두를 잃을 수 없는 어머니의 의지로 마음을 독하게 먹었다.

빈궁은 궁이 낯선 담이에게 세손 일과의 하나부터 열까지를 지도하고, 좌충우돌 끝에 담이는 세손으로 성장해 간다. 떠나 보내야만 했던 세손 휘와 참혹한 담이의 운명에 수없이 가슴이 미어지며 홀로 눈물을 참아내길 수어번이었다.

그 때문이었을까, 담이가 세손이 되어가는 만큼 빈궁의 얼굴에는 병색이 짙어졌다. 창백한 낯으로 나날이 죽어가는 빈궁은 결국 담이의 손을 잡고 끝까지 지켜 주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해 미안하다는 말을 남긴다. 담이를 끝없는 고통 속에서 살게 해야 한다는 생각에 차마 눈이 감기지 않았다. 왕실에서는 쌍생은 불길의 징조로 여겨진다는 이유로 딸아이를 자신의 품에서 멀리 떠나 보내야 했고, 휘를 가슴에 묻어야 했던 빈궁의 허망한 죽음에 안방이 눈물로 젖어들었다.

‘연모’는 이제 채 2회밖에 방송되지 않았지만 임팩트 있는 도입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한채아는 특별출연임에도 불구하고 빛나는 연기력으로 어미 빈궁 역을 소화했다. 또한 절제된 표현과 안정감 있는 중저음의 목소리는 차분한 성격의 빈궁을 잘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극에 존재감을 가득 채우며 감정의 소용돌이 속 애틋한 모성애 연기로 탄탄한 연기 내공을 입증했으며, 안방극장에 묵직한 울림을 선사했다.

한채아는 현재 차기작 준비 중에 있으며, ‘연모’를 통한 강렬한 안방 복귀로 앞으로 보여줄 새로운 도전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KBS2 새 월화극 ‘연모’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eunjae@sportsseoul.com
사진|KB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