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거래소, 핀테크업체로도 진출 … 금감원 퇴직자 재취업 러시
    • 입력2021-09-29 11:44
    • 수정2021-09-29 11:4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금융감독원
  (스포츠서울DB)

[스포츠서울 | 박현진기자] 금융감독원 퇴직자의 재취업 제한 여부를 두고 여전히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올해 사표를 낸 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승인을 받아 재취업한 금감원 퇴직자가 3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금융권 뿐만 아니라 업비트, 카카오페이 등 가상화폐거래소와 핀테크 업체로 이직한 사례도 포함돼 눈길을 끈다.

금감원이 29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답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8월 공직자윤리위 심사에 따라 재취업한 금감원 퇴직자는 임원 2명, 1급 3명, 2급 11명, 3급 9명, 4급 1명 등 총 26명이다. 이달에는 2·4급 각 1명씩 재취업을 승인받은 것으로 확인돼 올해 들어 9개월 동안 새 회사로 옮긴 금감원 퇴직자는 총 28명이 됐다. 2017년 2월부터 이달까지 4년 8개월간 진행된 심사를 통해 재취업한 금감원 퇴직자 84명 중 3분의 1(33.3%)에 해당하는 규모다.

재취업자 가운데 과반수인 15명이 전통적으로 재취업을 선호하는 금융권으로 향했다. 이들을 고용한 곳은 한국금융투자협회, 한국회계기준원, 한국기업데이터, 코스닥협회, 삼성경제연구소, 현대자산운용, 현대캐피탈, KB저축은행, 유진투자증권 등이다.

온라인 금융 플랫폼이나 가상화폐 거래소와 같이 새롭게 떠오르는 분야로 옮긴 사례도 있다. 금융교육국에 있던 A 수석조사역(3급)은 카카오페이로, 핀테크 현장자문단 소속 B 부국장조사역(2급)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인 두나무로 옮겼다. 이 외 11명은 법무법인이나 법률사무소 등 법조계에, 나머지 1명은 방산업체에 취업했다.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4급 이상인 금감원 직원은 퇴직일로부터 3년간 원칙적으로는 금융회사에 재취업할 수 없다. 다만 퇴직 전 5년간 담당한 업무와 취업하려는 기관에서 맡는 업무 간 관련성이 없는 등의 사유가 심사를 통해 인정되면 가능하다. 대졸자 공채로 들어온 금감원 직원은 5급으로 시작해 통상 5∼7년 재직하면 4급으로 승진한다.

금감원 퇴직자의 재취업은 금융감독기관과 금융사들의 유착을 낳을 가능성으로 인해 제약을 받고 있지만 사실상 금융전문가들이 갈 수 있는 취업 선택지는 대부분 금융 유관 산업일 수밖에 없는 데다 일반 공무원과의 형평성 논란 등 민감한 사인이 얽혀 있어 끊임 없이 논란이 되고 있다. 그런 가운데서도 최근 금감원 퇴직자들의 취업률은 더 높아지고 있어 시스템을 재정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j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