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21 한달 앞…"엄격한 방역, 안전한 대회"
    • 입력2021-09-27 00:16
    • 수정2021-09-27 00: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사진- 체계적인 방역 시스템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21 이미지. 제공|BMW

[스포츠서울 | 양미정기자] BMW 코리아가 주최하는 국내 유일의 LPGA 대회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21’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주최 측은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한 엄격한 방역 대책을 실시하고 안전한 골프대회를 만드는 데 집중한다는 입장이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21은 다음 달 21일부터 24일까지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개최된다. 코로나19 여파로 2년 만에 치러지는 대회인 만큼 BMW 코리아는 무엇보다 철저한 방역 대책 마련과 시스템 구축을 통해 모두가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대회를 만드는 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특히 이번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21에는 국내 골프대회 최초로 전용 통합 플랫폼 시스템을 도입해 더욱더 체계적이고 세분된 방역 관리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대회에 참가하는 모든 선수와 스태프, 관계자들은 애플리케이션 사전 가입을 통해 대회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된다. 가입 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록 혹은 PCR 테스트 완료 서류를 제출해야만 가입이 승인된다. 가입자에게는 각각의 출입 코드가 발급되며 참가 유형에 따라 개별 장소에 대한 입장 권한 및 범위를 다르게 설정해 엄격한 출입 통제 관리를 시행한다.

또한 전체 참가자 데이터베이스와 연동해 모바일 자가 문진 기능을 제공하고 유증상자 발생 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실시간 모니터링 전담팀을 구성할 예정이다. 응급 상황이 벌어졌을 때도 SOS 알림 송수신 기능을 통해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대회는 안전한 경기 운영을 위해 무관중으로 치러지며 대부분의 부대 행사 또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행사장 및 경기장을 비롯한 모든 출입구에서 QR 체크와 발열 여부를 확인해야 입장이 허용되고 모든 실내 구역은 매일 주기적인 방역 소독을 시행한다.

출전 선수들의 경우 국내 입국부터 숙소, 대회장을 포함한 동선에서 외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선수와 관계자의 동선을 확실히 구분해 접촉 가능성을 최대한 줄이는 등 엄중한 방역 대책을 마련했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21 주최 측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지침을 준수하고 대회 참여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다양한 대책을 마련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가장 안전한 스포츠 대회의 표준이 될 수 있도록 완벽하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21에는 세계 최정상급 LPGA, KLPGA 투어 선수 총 84명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경기는 72홀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으로 운영되며 총상금 200만 달러, 우승 상금은 30만 달러 규모다. 홀인원 특별 부상으로는 BMW 차량이 증정된다.
certa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