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2' 안정환 "지면 감독직 사퇴하겠다" 폭탄 발언
    • 입력2021-09-26 08:45
    • 수정2021-09-26 08:4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뭉찬

[스포츠서울 | 안은재기자]안정환 감독이 ‘강철FC’와의 경기를 앞두고 지면 감독직을 사퇴하겠다는 폭탄선언을 한다.

26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 시즌2’에서는 마침내 ‘어쩌다벤져스’대 ‘강철FC’의 축구 경기를 예고,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이날 창단 이래 두 번째 경기에 나서는 ‘어쩌다벤져스’는 강철부대원들 답게 군기가 바짝 든 ‘강철FC’의 파이팅에 흠칫한다. 여기에 김동현의 제자인 UDT 김상욱이 경기에 앞서 깜짝 디스 랩을 준비,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기상천외한 기선제압에 나선다.

하지만 안정환 감독은 “‘어쩌다벤져스’가 지면 감독직을 사퇴하겠다”는 초강수를 두며 팀에 대한 무한한 자신감을 드러낸다. 이어 새로운 포백라인을 내세운 전술과 팀워크를 강조하는 디테일한 코칭으로 첫 승리를 위한 준비에 나섰다.

갑작스런 사퇴 이야기에 놀란 김성주는 “‘뭉쳐야 찬다 시즌2’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며 ‘강철FC’가 이겼을 경우 대폭 변화할 감코진(감독, 코치진)을 언급하며 이번 경기에 대한 긴장감을 돋운다.

그리고 이 말에 이동국 코치 자리를 호시탐탐 노리는 조원희만이 함박웃음을 지었다고 해 과연 그가 끝까지 그 웃음을 유지할 수 있을지 흥미진진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한 본 경기에서 플레이를 지켜보던 안정환 감독은 돌연 “환장하겠다!”며 가슴을 치는 반면, 이동국 코치는 “컨트롤 좋다~”며 감탄했다고 해 어떻게 한 경기에서 이런 극심한 온도차가 발생할 수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과연 첫 승리를 사냥하러 나선 ‘어쩌다벤져스’와 최정예 특수부대의 자존심을 건 ‘강철FC’ 중 어느 팀이 영광의 승리를 안았을지 26일 오후 7시 40분 JTBC ‘뭉쳐야 찬다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eunjae@sportsseoul.com
사진 | JTBC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