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태양' 박하선X김지은 본격 등판 "남궁민과 관계 변화에 주목"
    • 입력2021-09-22 17:32
    • 수정2021-09-22 17:3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검은태양

[스포츠서울 | 안은재기자]MBC 금토극 ‘검은 태양’. 공개된 3회 예고에서는 박하선과 김지은의 활약이 예고됐다.

지난주 금요일 첫 공개된 MBC 금토극 ‘검은 태양’은 19세 편성의 한계에도 불구하고 1회와 2회는 각각 최고 시청률 12.2%, 11.1%를 기록했다.

그 중심에는 10kg 이상 증량하며 외모부터 내면까지 국정원 현장요원 ‘한지혁’으로 완벽 빙의한 남궁민이 있었다. 남궁민은 극 중 국정원 내부의 해외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온 최고의 현장 요원이었으나 작전 도중 감쪽같이 사라진 뒤 기억을 잃고 일 년 만에 돌아온 한지혁으로 등장해 캐릭터의 서사와 비극적 사건의 전말,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기로 압도적인 서스펜스를 선사했다.

이처럼 공개된 1~2회가 남궁민의 서사를 중심으로 그려졌다면, 오는 금요일에 방송될 3회에서는 남궁민과 국정원 동기이자 작전을 함께 수행한 동료였지만 어떤 사건을 계기로 180도 변해 버린 박하선(서수연 역)과 남궁민의 파트너로 현장에 첫 발을 내딛는 김지은(유제이 역)의 활약이 예고돼 시선을 모은다. 특히, 김지은에게 “그 친구 너무 가까이하지 마”라는 협박인지 조언인지 알 수 없는 경고를 하는 박하선의 모습과 남궁민에게 “지금 선배가 하려는 일 저도 같이하게 해주세요”라고 당차게 말하는 김지은의 모습이 대조를 이루며 세 사람 간의 본격적인 관계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검은 태양’ 제작진 역시 “드라마의 중요한 키를 쥔 박하선의 서수연 캐릭터와 현장 요원으로 성장해 가는 김지은의 유제이 캐릭터는 드라마를 보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3회부터 본격적으로 베일을 벗는 서수연-유제이 캐릭터와 비밀, 이들이 남궁민과 형성해가는 관계의 변화에 주목해달라”라며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한편, 국정원 조직 내 세력 다툼과 치열한 심리전, 통쾌한 액션과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추리를 그리며 안방극장에 예측 불가의 신선한 재미를 전하고 있는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은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MBC 드라마 ‘당선작 불패’ 신화를 이어갈 박석호 작가와 ‘옥중화’, ‘내 사랑 치유기’를 연출한 김성용 PD가 연출을 맡아 한국형 븍록버스터 액션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 올해 최고의 기대작이다.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며, ‘검은 태양’ 무삭제판은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wavve를 통해 독점 공개된다.

eunjae@sportsseoul.com
사진 | MBC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