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당일 아침, 전국 흐리고 비…보름달은 19시부터
    • 입력2021-09-21 02:11
    • 수정2021-09-21 02:1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보름달을 기다립니다
서울 종로구 창경궁 풍기대 주변에 설치된 대형 보름달 모형. 제공|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양미정기자] 추석 당일인 오늘(21일) 아침에는 전국에서 대체로 흐리고 비가 내릴 예정이다.

중부지방과 전라권, 제주도에서 시작된 새벽비가 아침부터 전국 지역으로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남부지방·제주도 20∼70㎜, 강원 영동·경북 동해안 5∼20㎜다. 아침 최저 기온은 18∼23도, 낮 최고 기온은 25∼29도로 예보됐다.

한가위 보름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 오후 6시 59분, 인천 오후 7시, 수원 오후 6시 59분, 강릉 오후 6시 51분, 춘천 오후 6시 56분, 대전 오후 6시 57분, 청주 오후 6시 57분, 대구 오후 6시 52분, 부산 오후 6시 50분, 울산 오후 6시 49분, 광주 오후 6시 59분, 전주 오후 6시 58분, 제주 오후 7시 등이다.

certa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