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200%"…'원 더 우먼', 이젠 '믿고 보는' 이하늬표 코믹 활극[종합]
    • 입력2021-09-15 15:02
    • 수정2021-09-15 15: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이하늬 (4)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배우 이하늬가 속을 뻥 뚫어줄 코미디 드라마로 돌아왔다.

SBS 새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가 첫 방송을 앞두고 15일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원 더 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다. 지난해 SBS ‘굿캐스팅’로 신선한 코미디를 연출한 최영훈 감독과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 등 배우들의 유쾌한 시너지가 기대되는 작품이다.

쫄깃한 전개 속 웃음을 유발하는 코미디 요소를 곳곳에 배치해 안방극장에 유쾌한 에너지를 보여줄 예정이다. 최영훈 감독은 “피곤한 일상에 지친 여러분께 청량함을 드리는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이어 “거침없는 대사, 시원한 캐릭터들의 매력이 대본의 강점이다”라며 “코미디, 로맨스, 미스터리, 액션이 다 있고 대사들의 말맛이 좋았다”고 강점을 이야기했다.
이하늬
이하늬는 2년 6개월 만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원 더 우먼’을 택했다. 출연 계기에 대해 이하늬는 “대본이 정말 재미있었다. 처음부터 끝까지 활자를 깔깔 웃으며 읽는 대본은 흔치가 않은데 ‘현웃’이 터지면서 봤다”며 “빨리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이하늬는 첫 1인 2역 연기에 도전하게 됐다. 이하늬는 스폰서 비리 검사계의 에이스 조연주 역과 재벌가 한주그룹 며느리 강미나 역을 맡아 외모만 같을 뿐 극과 극으로 다른 인생을 살고있는 1인 2역을 맡았다. 이하늬는 “두 인물의 간극에 충실하려 노력했다. 강미나는 결핍과 공허함에 중점을 뒀다. 분량이 조연주가 많은데, 내가 미처 하지 못했던 말들을 연주를 통해 할 수 있어서 카타르시스가 있었다”고 주안점을 둔 부분에 대해 설명했다.
이상윤 이하늬 (3)

이하늬는 앞서 코미디 흥행 작품 ‘극한직업’과 ‘열혈사제’를 통해 이하늬 표 코믹 연기를 인정받은 바 있다. 자신이 가진 모든 코미디를 다 쏟아부었다고 할 정도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 이하늬는 “그동안 해온게 이 ‘원 더 우먼’을 위한게 아닌가 할 정도로 모든 걸 쏟았다”며 “코미디는 배우들이 하기에도 어려운 장르다. 저희끼리만 재미있을까 봐 걱정도 많다”고 털어놨다.

뿐만 아니라 이하늬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몸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까지 소화하며 활약할 예정이다. 특히 이하늬가 연기하는 비리 검사 조연주는 그의 전매특허인 사이다 연기를 느낄 수 있는 통쾌하고 짜릿한 매력의 캐릭터로 보기만 해도 속 시원해지는 이하늬 표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원 더 우먼’은 인기작 ‘펜트하우스3’의 바통을 잇게 됐다. 복수극에서 코미디 장르로 분위기 전환에 나선다. 시청률 부담감을 드러내기도 한 최 감독은“‘펜트하우스’ 김순옥 작가님과도 친하다. 엄청 잘 돼서 후속작이란 부담감이 너무나 크다. 넘사벽이지만 어떻게 넘어볼까 궁리 중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하늬는 “이정도 카타르시스면 200% 사이다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원근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 (1)
드라마 ‘VIP’ 이후 색다른 연기 변신에 나서는 이상윤은 외모, 성격, 피지컬, 재력까지 완벽한 한승욱 역으로 돌아왔다. 이상윤은 “이하늬 씨가 코미디를 담당한다면 저는 미스터리와 로맨스 쪽을 담당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미디 장르를 좋아하는데 더 많이 못해서 아쉽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하늬는 “은근 개그 욕심이 있다”고 귀띔했다.

진서연은 국내 굴지 재벌가 한주그룹의 2남 2녀 중 장녀이자 강미나(이하늬 분)의 시누이 ‘한성혜’ 역을 맡았다. 극 중 뛰어난 능력을 지닌 동시에 빌런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진서연은 한성혜 캐릭터의 차별점에 대해 “뻔한 빌런이 아니다. 우아하고 화를 내지 않는 빌런이다. 힘 빼는 거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오는 1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SB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