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애플망고 등 아열대 과수단지 조성
    • 입력2021-09-14 18:31
    • 수정2021-09-14 18:3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 임실엔 애플망고도 키워요”…아열대 과수단지 조성2
임실군은 아열대 과수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스포츠서울 l 임실=고봉석 기자] 전북 임실군은 기후 온난화와 소비패턴 변화에 발맞추어 농가 신소득작목 발굴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아열대 과수 도입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이라고 14일 밝혔다.

최근 우리나라 기후는 지난 100년간 평균 기온이 1.7℃가량 상승하면서 기후 온난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에 따라 시설 하우스를 보유하고 있는 농가 세 곳을 선정, 애플망고와 파파야, 바나나 등 아열대 과수 재배를 위한 지원을 하고 있다.

묘목과 상토, 기반 시설공사 등을 지원하여 3,995㎡의 재배단지를 조성했으며, 지역 적응시험을 실시하고 있다.

아열대 과수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지만, 지역 환경에 적합한 품종과 재배 기술 정립이 충분히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군은 애플망고 등 재배작목에 대해 작물 생육 시기별 현장 컨설팅을 실시함으로써 안정적 생산 기반을 조성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은 정립된 재배 기술을 바탕으로 지역 내외 소비자를 위한 체험형 아열대 작물 재배 농장을 육성할 계획이다.

심 민 군수는“지역 농업환경에 맞는 신소득작목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고 안정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며“기후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농가소득을 높일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