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모멘텀을 살려라'-토론토 4연승 행진
    • 입력2021-09-06 06:59
    • 수정2021-09-06 06:5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BASEBALL-MLB-TOR-BAL/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은 7일(한국 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뉴욕 양키스와의 4연전 찻 판에 등판한다.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스포츠서울|LA=문상열전문기자] ‘모멘텀을 살려라!’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의 뉴욕 양키스전 특명이다.

토론토는 6일(한국 시간) 로저스센터에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를 놓고 경쟁을 벌이는 오클랜드 에이스와 3연전을 싹쓸이했다. AL 와일드카드 2위 보스턴 레드삭스에 4.0 게임차로 붙었다. 선발 좌완 로비 레이의 6.2이닝 1안타 10삼진 무실점의 역투로 8-0 완봉승으로 시즌 4연승 행진을 벌였다. 팀의 13번째 팀 완봉승으로 AL 최다다.

이번 뉴욕 원정 4연전의 첫 판을 류현진(12승8패 3.92)이 맡는다. 토론토는 4연승 뿐 아니라 최근 8경기에서 7승1패로 고공비행이다. 9월에는 4승무패다. 7일 4연전의 첫 단추를 꿰는 류현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해졌다. 미국에서 애용하는 ‘언더프레셔’ 상황이다. 류현진은 이런 경험을 무수히 겪었다.

양키스타디움에서의 류현진 등판 경기는 현지 시간 월요일이지만 노동절 연휴 기간으로 낮경기로 벌어진다. 맞대결 상대는 제미슨 타이온(8승5패 4.44)이다. 양키스와 4연전 선발 무게 중심은 8일 게릿 콜(14승6패 2.73)을 제외하고 토론토쪽이다.

토론토는 류현진-스티븐 마츠(10승7패 3.80)-알렉 마노아(5승2패 3.63)-호세 베리오스(10승7패 3.55)순이다. 양키스는 제미슨 타이온-게릿 콜-네스토 코테스 주니어(2승2패 2.67)-조던 몽고메리(5승5패 3.47)로 이어진다. 양키스는 주말 최약체 볼티모어 올리올스에 안방에서 1승2패로 루징시리즈를 맛봐 다소 하락세다. 최근 10경기 4승6패다.

류현진은 올해 양키스전에 3차례 등판해 1승 2.50으로 호투했다. 투구내용도 18이닝을 던져 13안타 6볼넷 15삼진 6실점(5자책점)으로 빼어나다. 그러나 야구는 예측이 어렵다. 올 시즌 앞의 3경기에서 호투가 7일 등판에서도 꼭 이어진다는 보장이 없다. 78승58패의 양키스는 현재 AL 와일드카드 선두다. 대포가 언제 터질지 모르는 화약고 팀이다.
Athletics Blue Jays Baseball
토론토 블루제이스 공격의 핵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6일(한국 시간) 오클랜드 에이스전에서 4회 안타를 뽑고 있다. 게레로 주니어는 이날 5타수 3안타로 타율을 0.318로 끌어 올렸다. 토론토(캐나다)|AP연합뉴스
토론토의 공격은 현재 메가톤급으로 가공할 만하다. 오클랜드와 3연전에서 9개의 홈런을 터뜨리고 총 29점을 올렸다. 경기당 홈런 3 득점 9.7이다. 이를 살리려면 선발 류현진이 초반에 실점을 해서는 곤란하다.

토론토와 양키스는 올해 12차례 맞붙어 6승6패로 팽팽하다. 이번 양키스타디움 4연전 외에도 9월30일~10월2일 홈 로저스센테에서 3연전이 또 기다리고 있다. 토론토는 마지막 주까지 와일드카드 레이스가 끝나지 않을 수 있다. 류현진 등판 경기의 승리가 중요한 이유다.
moonsy1028@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