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의혹 사실이면 은퇴" 박수홍 입장 반박한 김용호 "교묘한 말장난"
    • 입력2021-08-20 09:40
    • 수정2021-08-20 09:3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용호
[스포츠서울 | 이용수기자] 코미디언 박수홍에 관한 폭로를 이어가는 유튜버 김용호가 재차 박수홍을 언급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는 ‘박수홍 당장 은퇴하라’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김용호는 “박수홍이 오늘 은퇴 이야기를 하며 입장을 밝혔다. 난 (박수홍의) 사생활보다 괘씸하게 생각하는 게 감성팔이 사업을 했다는 것”이라며 “자기가 힘들었다는 순간, 자기를 위로해줬다는 다홍이(애완묘)를 두고 사업을 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호는 앞서 지난 19일 박수홍이 공식 입장을 통해 밝힌 내용에 관해 반박하기도 했다. 박수홍은 “거짓 폭로와 선동을 일삼는 유튜버를 상대로 고소했다. 이미 고소인 조사도 마친 상태다. 이 과정에서 상대방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것을 입증할 ‘물적 증거’를 모두 수사 기관에 제출했다. 만약 유튜버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난 백배사죄하고 죗값을 치르며 방송계를 영원히 떠날 것을 약속한다”라고 밝혔다.

김용호는 박수홍의 입장 발표에 관해 “박수홍이 연예부장(김용호)에게 증거를 보여달라고 했는데, 내가 없어서 안 보여주는 게 아니다. 나중에 법정에서 하나씩 증거를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려동물 사업 관해서 증거부터 보여주겠다. 박수홍이 다홍이가 전부라더니 여자친구와 함께 다홍이 사업을 벌이고 있다”라며 관련 자료를 공개했다. 김용호는 “‘다홍이랑’이라는 이름으로 상표권 출원을 32개 했다. 32개 종목에서 사업하겠다는 거다. 찾은 것만 이렇다. 돈독이 올라도 제대로 오른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수홍
박수홍이 공식 입장을 통해 은퇴를 거론한 것에 관해 김용호는 “박수홍의 절박함을 느꼈다. 그런데 왜 조건을 거냐? 내 주장이 사실이면 본인이 은퇴 선언을 하지 않아도 쫓겨날 수밖에 없다. 이건 말장난”이라며 “명백하게 떳떳하다고 단정적으로 이야기해야 하는데, 이것은 도망갈 구석을 만드는 화법이다. 전형적인 수법의 공식입장”이라고 주장했다.

김용호는 “박수홍 입장의 교묘한 트릭이 뭔지 아냐. 내가 박수홍의 사소한 의혹부터 심각한 것까지 여러 의혹을 제기했다. 그런데 박수홍은 ‘데이트 폭력’ ‘반려묘 사업’ 등 하나도 특정하지 않았다. 이건 도망갈 구석을 만드는 것이다. 허위사실이라고만 뭉뚱그려 말하고 있다”라고 집었다.

끝으로 김용호는 “박수홍이 이런 식으로 계속 치킨 게임을 하자고 한다면 결국 본인에게 더 큰 처벌로 돌아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박수홍은 앞서 지난달 28일 SNS를 통해 비연예인 여성과 혼인신고 마친 사실을 알렸다. 하지만 김용호는 박수홍에 관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따라 박수홍은 지난 3일 김용호에 대한 법적 절차에 들어갔다.
pur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