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 화성동탄2 1227세대 후분양제 공동주택 착공
    • 입력2021-08-03 11:48
    • 수정2021-08-03 11:4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
[스포츠서울│수원=좌승훈기자]경기주택도시공사(GH)는 화성동탄2 택지개발지구 A94BL 부지 1227세대 규모의 민간참여 공동주택을 본격 착공한다.

3일 GH에 따르면 는 8만 2000㎡ 규모의 해당 부지에 총 4579억원을 투입해 지하 3층 지상 25층 높이의 공동주택을 건설하고, 공사 최초로 후분양 방식으로 공급한다.

분양 후 3년을 기다리는 선분양제와 달리 후분양제는 분양권 전매 차단을 통해 투기 수요를 억제하고 수요자가 완공된 주택을 보고 구매를 결정함에 따라 소비자의 선택권을 높일 수 있다. 또 시공품질에 대한 사후 분쟁 여지가 감소하는 등의 이점이 있다.

지난달 30일 본격 착공해 2024년 상반기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는 해당 블록은 지하주차장 100%로 설계된 지상공원화 단지다. 전용면적 74㎡, 84㎡, 95㎡, 115㎡의 총 9가지 세대타입 모두 남향배치와 4Bay 구조로 이뤄져 있다.

특히 최상층에 입주민의 소통공간인 스카이라운지를 설계해 입주민이 도심지 내 초고층 전망을 즐기며 커뮤니티 활동도 가능하다. 이 밖에도 키즈 스테이션, 실내골프장, 피트니스, 독서실, 계절창고 등 다채로운 편의시설을 갖춘 고품질 주택으로 건설된다.

이헌욱 사장은 “후분양주택, GH 기본주택 등 다양한 고품질 공공주택을 건설해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hoonj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