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도쿄] 메달 포상금 최고는 어디? 싱가포르 8억5000만원
    • 입력2021-08-02 06:23
    • 수정2021-08-02 06:2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Tokyo Olympics Badminton
Taiwan‘s Wang Chi-Lin, right, and Lee Yang celebrate with their gold medals 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배우근기자] 올림픽 메달은 그 자체로 최고의 명예다. 더불어 두둑한 포상금도 약속한다. 대체로 스포츠 강국의 포상금 보다 메달권 밖의 나라가 후하다.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1일 2020도쿄올림픽에 출전한 200여 나라의 메달 포상금을 소개했다.

싱가포르가 포상금 최상단에 올라 있다. 싱가포르는 금메달리스트에게 100만 싱가포르 달러(약8억5000만원)를 지급한다. 은메달은 절반인 50만 싱가포르 달러, 동메달은 25만 싱가포르 달러를 포상한다. 싱가포르는 도쿄올림픽에서 탁구여자 단체전 메달을 기대하고 있다.

대만과 홍콩도 포상 규모가 상당하다. 대만은 2000만 대만 달러(약 8억2000만원)가 금메달 책정액이다. 대만은 이번 대회에서 역도와 배드민턴에서 금 1개씩을 수확했다.

역도 여자 59㎏에서 궈슝춘이 올림픽 기록으로 대만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배드민턴에선 남자복식 리양-왕지린이 결승에서 류이천-리쥔후이(중국)을 2-0으로 완파하고 정상에 올랐다.

홍콩의 금메달 포상은 500만 홍콩달러(약7억4000만원)다. 인도네시아는 금메달에 50억 루피아(약4억원)를 책정해 뒀다. 인도네시아는 은1개, 동2개를 수확중인데 강세종목인 배드민턴에서 금빛을 기대하고 있다. 방글라데시는 30만 달러(약3억4000만원)이 금메달 포상금이다. 방글라데시는 아직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없다.

유럽에선 이탈리아의 금메달 포상금이 18만 유로(약2억4000만원)로 높은 편이고 헝가리가 5000만 포린트(약1억9000만원)를 지급한다. 영국, 뉴질랜드, 스웨덴 등은 포상금 자체가 없다.

미국은 금메달의 경우 3만7500달러(약4500만원)를 책정해뒀다. 이번 대회 개최국 일본의 올림픽 포상금은 금메달 500만엔(약5250만원), 은메달 200만엔(약2100만원), 동메달 100만엔(약1051만원)이다. 호주, 브라질, 캐나다, 핀란드, 포르투갈, 스위스 등은 일본보다 포상금이 적다고 알려져 있다.

한국의 포상금 규모는 개인전 금메달 6300만원, 은메달 3500만원, 동메달 2500만원이다. 단체전은 개인전 금액의 75%를 지급한다. 이와 별도로 연맹,단체별로 추가 포상금이 있다.
kenn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