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즈·더보이즈·TXT '서머킹'은 누구?…8월, 보이그룹 컴백으로 활활[SS뮤직]
    • 입력2021-08-02 07:00
    • 수정2021-08-02 07: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아스트로 더보이즈 골든차일드 온앤오프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여름의 막바지를 향해가는 8월, 가요계는 ‘서머킹’ 왕좌를 향한 컴백대전으로 어느 때보다 뜨거울 전망이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된데다 올림픽 시즌까지 겹치며 가요계 여름 성수기를 실감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그런 가운데 여름의 끝자락인 8월 흥행 파워를 지닌 대형 가수들이 줄줄이 새 앨범을 발매하면서 다시 가요계에 활기를 불어넣을 전망이다. Mnet ‘킹덤’으로 전초전을 치른 더보이즈, 스트레이키즈를 비롯해 아스트로, 골든차일드, 온앤오프,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등 공고한 팬덤을 자랑하는 10팀 이상의 보이그룹이 한달간 컴백 릴레이를 펼친다.

8월 첫 주 컴백의 문은 아스트로와 골든차일드가 연다. 아스트로는 2일 미니 8집 ‘스위치 온’을 발매한다. 디스코 기반의 펑키한 비트가 돋보이는 업템포 팝 타이틀곡 ‘애프터 미드나이트’로 아스트로의 강점인 청량미를 내세워 여름 시즌을 공략한다. 여섯 멤버 모두 작사 작곡에 참여해 음악적인 성장을 보여줄 예정이다. 같은 날 골든차일드도 정규 2집 ‘게임 체인저’로 컴백한다. 글로벌을 뒤흔들겠다는 강렬한 패기가 담긴 ‘게임 체인저’는 대체불가한 골든차일드만의 완성형 퍼포먼스는 물론 다채로운 음악들로 꽉 채울 예정이다.

온앤오프(ONF)는 오는 9일 서머송 ‘여름 쓱’으로 돌아온다. 콘셉트 사진 속 보이 스카우트 룩으로 소년미를 뽐낸 온앤오프는 강렬함을 잠시 벗고, 여름을 겨냥한 청량한 계절송으로 팬들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직전 활동곡으로 국내 음원사이트 정상 및 첫 음악 방송 1위까지 기록했던 만큼 상승세를 이어갈지 기대를 모은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와 CIX(씨아이엑스)도 오는 17일 정규앨범으로 활동에 나선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 5월 발매했던 정규 2집 ‘혼돈의 장: FREEZE’의 리패키지 앨범을 내놓는다. 이전 앨범으로 초동 63만 563장의 판매고를 올리고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 5위로 진입하는 기록을 세우며 ‘4세대 대표 아이돌’로 이미 자리잡았다. 이번에는 ’혼돈의 장‘ 시리즈를 마무리하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또 어떤 진기록을 쓸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CIX도 데뷔 2년 만에 처음으로 정규 1집 ‘오케이 프롤로그 : 비 오케이’를 발표하며 청량하게 변신한다. 그간 강렬한 콘셉트를 내세워 온 CIX는 청량한 비주얼로 변신을 예고해 기대감을 더했다.

‘킹덤’에서 활약했던 팀들도 나란히 돌아온다. 더보이즈는 오는 9일 미니 6집 ‘스릴링’을 발표한다. 이번 앨범 ‘스릴링’은 멤버 선우, 에릭이 직접 작사에 참여하는 등 더보이즈만이 가진 음악적 색을 더욱 뚜렷하게 만나 볼 수 있을 예정이다. 개성넘치는 음악과 퍼포먼스를 바탕으로 Mnet ‘로드 투 킹덤’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킹덤’에서도 깊은 인상을 남긴 더보이즈가 타이틀곡 ‘스릴라이드’로 어떤 매력을 선보일지 팬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킹덤’의 우승팀인 스트레이키즈도 오는 23일 정규 2집 ‘노이지’로 컴백한다. 스트레이키즈는 지난해 발표한 정규 1집 ‘고생’ 타이틀곡 ‘신메뉴’, 정규 1집 리패키지 앨범 ‘인생’ 타이틀곡 ‘백 도어’ 등으로 새로운 ‘마라맛’ 장르를 개척, 강렬한 자신들만의 음악색을 확립했다. 이들은 ‘노이지’를 통해 팀 정체성을 견고히하겠다는 포부다.

이외에도 크래비티, 베리베리, 엔쿠스, BZ-BOYS(청공소년) 등도 8월 컴백을 예정하고 있다. 그룹 뿐만 아니라 워너원 출신 하성운과 박지훈, 갓세븐 제이비 등 남자 솔로 가수들도 뜨거운 경쟁을 펼친다.

여전히 코로나19로 업계의 염려가 크지만 마지막 여름 시장을 잡기 위한 보이그룹들의 연이은 컴백이 활발하다. 한 가요 관계자는 “최근 1~2주간 가요 일정이 취소되면서 더 이상 컴백을 미룰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이미 공개된 그룹 외에도 더 많은 보이그룹들이 출격을 준비 중인 상황”이라며 “안전수칙과 방역을 철저히 지키면서 가요계도 다시 활기 되찾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 | 각 소속사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