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男 에페단체, 준결승에서 일본에 패...중국과 동메달 결정전[2020도쿄]
    • 입력2021-07-30 17:01
    • 수정2021-07-30 17:0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올림픽] 남자 에페 단체, 동메달 결정전으로
한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이 30일 일본 마쿠하리메세 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준결승 일본과의 경기에서 패배한 뒤 아쉬워하며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2021.7.30 연합뉴스.
[스포츠서울|배우근기자] 한국펜싱 남자에페 대표팀의 결승행이 불발됐다. 남자 에페단체는 30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단체전 준결승에서 일본에 38-45로 패했다.

박상영(26·울산광역시청), 권영준(34·익산시청), 마세건(27·부산광역시청), 송재호(31·화성시청)로 구성된 대표팀은 4강에서 만난 일본의 벽을 넘지 못했다.

첫 주자 박상영은 우야마 사토루 상대 1-2로 첫 라운드를 마쳤다. 2라운드에선 권영준이 가노 고키에게 0-4로 밀렸다. 1-6 상황에서 3번째 주자 송재호도 야마다 마사루에게 0-5로 완패했다. 전광판에 1-11이 찍히며 양팀의 점수차는 10점차로 벌어졌다.

이어진 라운드에서도 한국 대표팀은 격차를 좁히지 못했고 8라운드까지 28-39로 9점차 뒤진 채 마쳤다. 마지막 9라운드에선 박상영이 추격을 시도했지만, 일본팀이 먼저 45점을 찍으며 승부가 결정났다.

한국의 동메달 결정전 상대는 중국이다. 양 팀의 경기는 오후 6시 30분에 열릴 예정이다.

에페 단체가 결승질출은 못했지만, 중국전 승리로 동메달 획득에 성공하면 한국펜싱의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다.

한국 펜싱은 올림픽 단체전에서 지금껏 남자사브르(2012런던·2020도쿄 금메달), 여자에페(2012런던·2020도쿄 은메달), 여자플뢰레(2012런던 동메달)에서 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직까지 남자에페 단체전 메달은 없다.

한편 이번 도쿄에서 한국펜싱은 남자사브르 단체 금메달, 여자에페 단체 은메달, 남자개인 사브르 김정환 동메달을 수확중이다.

kenn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