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SS현장]조구함이 흘린 '상남자의 눈물'…3년 뒤 파리를 약속하다
    • 입력2021-07-30 05:00
    • 수정2021-07-30 05: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올림픽] \'끝까지 멋진 승부\'
29일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100kg급 결승 경기에서 한국 조구함이 일본 아론 울프에게 패한 뒤 상대를 축하해주고 있다. 도쿄 |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도쿄=김용일기자] 도복 사이에 보이는 조구함(29·세계랭킹 6위)의 목과 가슴 주위엔 크고 작은 붉은 상처가 가득했다. 눈시울이 붉어진 채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그는 “이렇게 많이 와주셨는데 (금메달을 못 따) 죄송하다”며 취재진에 오히려 미안해했다.

조구함이 일본 유도 심장 부도칸에서 ‘금빛 메치기’에 도전했으나 아쉽게 뜻을 이루지 못했다. 그는 29일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100㎏급 결승에서 일본의 혼혈 선수인 아론 울프(5위)와 골든스코어(연장전) 접전 끝에 안다리 후리기 한판으로 패했다. 조구함과 울프는 각각 주특기로 삼는 업어치기와 안다리 공격을 지속해서 시도하며 기회를 엿봤다. 정규시간(4분)의 두 배가 넘는 9분35초 동안 둘은 팽팽하게 맞서며 명승부를 펼쳤다. 힘은 모두 소진되고 정신력으로 싸우는 상황에서 끝내 울프가 웃었다.

2016년 리우 대회에서 16년 만에 노골드(은2·동1) 사태를 겪은 한국 유도는 이번 대회도 전날까지 동메달 2개(안바울·안창림)에 그쳤다. 이날 여자 78㎏급 윤현지도 동메달결정전에서 아쉽게 패했다. 하지만 조구함은 진격했다. 8강에서 칼 리처드 프레이(독일·24위)와 골든스코어(연장전) 접전 끝에 띄어치기 절반승을, 4강에서 조르즈 폰세카(포르투갈·2위)에게 업어치기 절반승으로 각각 거두며 이번 대회 남녀 통틀어 처음으로 결승 무대를 밟았다. 하지만 최종전에서 모든 것을 쏟아부었으나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올림픽] \'잘 싸웠어\'
도쿄 | 연합뉴스

그래도 5년 전 아픔을 극복하고 올림픽 시상대에 오른 것이어서 값지다. 조구함은 첫 올림픽 출전이던 2016년 리우 대회를 3개월여 앞두고 왼 무릎 전방십자인대 파열 부상을 입었다. 다급하게 재활을 하고 출전했지만 16강에서 탈락했다. 슬럼프에 빠질 법했으나 실망하지 않고 재기에 나섰다. 2018 바쿠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다시 정상에 올랐고 세계 랭킹 1위까지 찍으며 도쿄 오륜기를 겨냥했다. 그는 키 178㎝로 큰 키는 아니지만 민첩함을 바탕으로 주특기인 업어치기 기술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번 대회에서 비록 금메달은 아니지만 제 가치를 입증하는 데 성공했다.

매너도 빛났다. 조구함은 4강에서 폰세카가 손 경련을 호소하자 기다려주며 페어플레이를 펼쳤다. 결승전 직후엔 울프의 손을 들어올리며 깔끔하게 패배를 인정했다. 다만 그동안 보낸 인고의 시간이 떠올려진 듯 송대남 코치에게 안겨 울먹였다. 조구함은 “국가대표를 10년간 했는데 여태까지 만나본 선수 중 가장 강했다. 상대가 나를 잘 연구한 것 같더라. 부족함을 인정하며 (울프의) 손을 들어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경기 전 대진표가 나왔을 때 반대쪽에 있던 울프가 올라오기를 바랐다. 도쿄에서 일본 선수를 만나 이기면 승리 그 이상의 의미가 있고 자신감을 품으리라고 여겼다. 다만 내가 실력이 부족했고, 상대가 강했다”고 언급했다.

조구함은 “이번 은메달이 파리올림픽을 준비하는 것을 결정지어준 것 같다”며 3년 뒤 하계 대회에서 금메달에 재도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리고는 ‘한국에 가면 무엇을 하고 싶냐’는 질문에 “올림픽 준비해야 한다”고 말하며 웃었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