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한준우, tvN '해피니스' 캐스팅…한효주·박형식 만난다
    • 입력2021-07-28 09:30
    • 수정2021-07-28 09:3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한준우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배우 한준우가 ‘해피니스’에 합류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28일 복수의 방송 관계자들에 따르면 한준우가 tvN 새 드라마 ‘해피니스’에서 ‘김세훈’역으로 출연을 확정 짓고 작품을 준비 중이다.

‘해피니스’는 근 미래를 배경으로 계층사회 축소판인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생존기를 그린 도시 스릴러다. 다양한 인간 군상이 모여 사는 대도시 고층 아파트가 신종 감염병으로 봉쇄되면서 벌어지는 균열과 공포, 생존을 위한 치열한 사투와 심리전이 치밀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극 중 한준우이 연기하는 김세훈은 외교관 부모님을 따라 전 세계를 누비며 살아온 지식인으로, 지구의 멸망을 대비하고 있었지만 막상 위기 상황이 닥치자 서서히 공포에 질려가는 인물이다. 데뷔 후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는 한준우가 김세훈을 어떻게 입체적으로 그려낼지 관심이 모인다.

한준우는 첫 드라마 데뷔작인 JTBC ‘멜로가 체질’에서 전여빈의 남자친구이자 암에 걸려 세상을 떠난 뒤 전여빈에게만 보이는 영혼 홍대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 SBS ‘하이에나’에선 양면성을 가진 악역으로, tvN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에선 정진영의 젊은 시절을 연기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에도 KBS2 ‘출사표’,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러브씬넘버#’ 등 굵직한 작품들에서 개성 있는 연기를 선보이며 존재감을 드러내온 한준우는 최근 애플TV 플러스의 글로벌 프로젝트 드라마 ‘파친코(Pachinko)’에도 캐스팅 소식을 전하며 열일 행보를 예고했다.

한편 해피니스는 ‘청춘기록’, ‘WATCHER(왓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을 연출한 안길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WATCHER(왓쳐)’, ‘굿와이프’ 한상운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한효주, 박형식, 조우진 등이 출연하며,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이다.

사진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