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도쿄] 중국탁구 '4연속 전종목 석권' 꿈 무산...쉬신-류스원 혼복 은메달
    • 입력2021-07-27 09:23
    • 수정2021-07-27 09:3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중국의 쉬신-류스원
중국의 쉬신(왼쪽)-류스원이 26일 2020 도쿄올림픽 탁구 혼합복식 결승에서 일본의 미즈타니 준-이토 미마에게 3-4로 역전패를 당해 은메달에 그친 뒤 시상대에 서 있다. 도쿄|EPA 연합뉴스
미즈타니 준-이토 미마
미즈타니 준(왼쪽)과 이토 미마가 금메달을 목에 걸고 환하게 웃고 있다. 도쿄|EPA 연합뉴스
[스포츠서울|김경무전문기자] 2020 도쿄올림픽 탁구에서 최대 이변이 일어났다. 일본이 처음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혼합복식에서 중국을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한 것이다. 이로써 중국 탁구의 ‘4연속 올림픽 전 종목 금메달 석권’ 꿈도 물거품이 됐다.

일본의 미즈타니 준(32)-이토 미마(21)는 지난 26일 밤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탁구 혼합복식 결승에서 중국의 쉬신(31)-류스원(30)을 맞아 두세트를 먼저 내줬으나 4-3((5-11, 7-11, 11-8, 11-9, 11-9, 6-11, 11-6)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 탁구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뒤 일본이 금메달을 따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6 리우올림픽 때까지 32개의 금메달 중 28개를 가져갔던 중국은 자존심을 구겼다.

중국은 2004년 아테네올림픽 때 남자단식에서 한국의 유승민에게 금메달을 내준 이후 2008 베이징올림픽부터 2016 리우올림픽 때까지 4종목(남녀단식, 남녀단체전) 금메달을 모두 석권했으며, 이번에도 신설된 혼합복식을 포함해 5종목 금메달을 모두 가져갈 것으로 기대했다.
미즈타니 준-이토 미마 탁구 혼복 금메달
미즈타니 준(왼쪽)과 이토 미마가 혼합복식 금메달이 확정된 순간 환호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쉬신-류스원
쉬신-류스원. 도쿄|EPA 연합뉴스
경기 뒤 미즈타니 준은 “너무 자랑스럽다. 중국 조가 매우 강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우리는 150%를 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지난 리우올림픽에서 쉬신을 이겼는데 두번째 기적을 맛봤다”고 말했다. 이토 미마는 “너무 행복하다. 세트스코어 0-2로 뒤져 너무 힘들었지만 마음가짐을 바꿨고, 그 후 내 스타일에 더 충실할 수 있었다. 정신적으로 패배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올림픽은 예측할 수 없는 요소들이 많아서 너무 즐겁다”고 말했다.

쉬신은 경기 뒤 “결승 준비를 잘 했지만 기회를 잡지 못했다. 그들은 매우 공격적이었고, 우리에게도 많은 압박을 줬다. 결승에서는 항상 압박이 있다. 이에 더 잘 대처할 수 있는 사람이 승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혼합복식 동메달은 대만의 린윤주-청이칭이 차지했다. 둘은 8강전에서 한국의 이상수-전지희를 잡은 바 있다. kkm100@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