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팽현숙♥최양락, 다이어트 저탄고지 식단 고수→비빔밥 다시 컴백 '행복'
    • 입력2021-07-26 08:27
    • 수정2021-07-26 08:2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호가
[스포츠서울 | 안은재기자]다이어트로 저탄고지 식단을 고집한 팽현숙-최양락 부부가 결국 고추장 비빔밥으로 행복을 되찾았다.

25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일상 속에서 도전을 멈추지 않는 부부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팽현숙, 최양락 부부는 건강을 위한 저탄고지 다이어트를 시도했고 김경아, 권재관 부부는 딸 지율이의 한글 선생님으로 활약했다. 김지혜, 박준형 부부는 집 대청소를 하고 병원에서 각종 상담을 받으며 부부 관계 및 건강 솔루션을 받으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날 팽현숙, 최양락은 건강을 찾기 위한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살이 쪄서 호흡을 거칠게 하는 최양락과 지난 번 건강검진 결과에서 마른 비만 진단을 받은 팽현숙이 저탄고지 식단에 돌입한 것. 팽현숙은 “지인이 저탄고지로 살을 뺐다. 남편은 삼시세끼 다 먹는 사람이기 때문에 (저탄고지 다이어트가) 딱 맞는 것 같다”고 완벽한 내조를 실천했다.

또한 팽현숙과 최양락은 마트에서 식단 재료를 사온 후 극과 극 행보를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곧바로 다이어트 식단을 만드는 팽현숙과 달리 최양락은 군것질거리를 자신만의 비밀 공간에 숨겨뒀다. 특히 평소 손이 크기로 소문난 팽현숙은 대용량 버터로 삼겹살부터 국, 반찬까지 만들었다. 이에 VCR을 보던 권재관은 “버터를 빨래비누처럼 넣는 건 처음 봤다”고 말했고 팽현숙은 “과하다 할 정도로 넣어야 효과가 있다”라고 소신을 전했다.

무엇보다 팽현숙은 최양락에게만 저탄고지 식단을 먹여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하지만 최양락은 팽현숙에게도 음식을 권유했고, 음식을 맛본 팽현숙은 실소를 터트려 그 맛을 예상 가능케 했다. 팽현숙은 커피에도 오일과 버터를 넣어 디저트까지 저탄고지 의지를 불태웠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다이어트로 속이 안 좋아진 두 사람은 고추장과 열무김치를 가득 넣은 비빔밥으로 행복하게 다이어트를 종료하며 진정한 행복을 깨달았다.

김경아, 권재관 부부는 선생님으로 활약을 펼쳤다. 딸 지율이의 한글 공부 선생님으로 변신한 것. 권재관은 지율이의 첫 번째 전담 선생님으로 나선 김경아의 목소리 톤이 높아지자 자신이 두 번째 타자로 출격했다. 권재관은 지율이의 눈높이에 맞춰 화기애애한 학습을 이어가 감탄을 자아내는가 하면 집에서 자전거로 운동하면서도 한글 교육을 놓지 않았다.

하지만 곧 운동 송(Song)으로 집 안에 ‘롤린(Rollin‘)’이 울려 퍼졌고 가족들은 모두 댄스 삼매경에 빠졌다. 김경아는 “(권재관이) 군부대 프로그램 MC를 했기 때문에 오래 전부터 이 음악에 온 가족이 뭉치는 게 국룰(국민 룰)이다”라고 설명하며 화목한 가족의 모습을 뽐냈다. 권재관은 운동 후 막걸리와 전을 준비하며 김경아와 시간을 보냈고, 두 사람은 둘만의 시간에도 아이들의 교육 이야기를 불태우며 1등 선생님 몫을 톡톡히 해냈다.

김지혜와 박준형은 집에 획기적인 변화를 줬다. 김지혜가 박준형에게 대청소를 선포한 것. 하지만 여정은 스펙터클했다. 고무장갑까지 끼고 화장실 구석구석을 쓸고 닦던 김지혜가 박준형에게 욕조 청소를 주문했고, 박준형은 홀로 욕조 청소에 나섰다. “왜 나만 시켜?”라고 묻는 박준형에게 김지혜는 “이건 당신 집이고 가정이다. 당신의 일이다”라고 말한 순간 박준형이 비누 거품에 넘어져 버리며 사고가 발생했다.

그러나 이 사고는 대청소를 하지 않기 위한 박준형의 깜짝 쇼였다. 이 상황을 살짝 눈치 챈 김지혜는 박준형을 데리고 병원을 찾았고 경추후만증, 퇴행성디스크를 진단 받았다. 의사 선생님은 “운전과 게임하는 자세가 가장 안 좋다”라고 말하면서도 김지혜에게 “스트레스를 주면 안 된다. 남자들은 다 그렇다. 너무 뭐라고 하면 안 된다”라고 부부 솔루션까지 내려 훈훈함을 더했다.

더불어 의사 선생님은 김지혜에게도 “스트레스가 많다. 환상 궁합이다”라고 진단하면서도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의했다. 이어 두 사람은 자세에 올바른 건강을 위한 테이핑 기법을 배우며 의미 있게 하루를 마무리했다.

한편, 25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는 시청률 3.8%(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코미디언 부부들의 다양한 일상을 조명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 JTBC ‘1호가 될 순 없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