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셀라, 캘리포니아 '라 크레마' 6종 출시
    • 입력2021-07-19 09:29
    • 수정2021-07-19 09:2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나라셀라
사진| 나라셀라 제공
[스포츠서울 | 동효정 기자] 나라셀라는 ‘라 크레마’ 와인 6종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라 크레마는 ‘최고의 와인’이라는 이름으로 1979년 캘리포니아 소노마 지역의 러시안 리버 밸리에 설립됐다. 이번에 출시한 6종은 소노마 코스트, 러시안 리버 밸리, 몬터레이에서 생산된 피노 누아와 샤도네이다.

라 크레마는 러시안 리버 밸리에서 시작해 소노마 코스트, 몬터레이 등 피노 누아와 샤도네이에 적합한 서늘한 기후의 산지들로 와인 지역을 확장하며 캘리포니아의 매력을 보여주는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탄소 순환농법, 태양광 에너지를 비롯한 재생에너지 사용을 통한 수자원 보호 등에 앞장서고 있다. 와인 앤 스피릿 매거진이 선정한 ‘가장 인기 있는 레스토랑 와인(Most Popular Restaurant Wines)’으로 2002년부터 매해 등재되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에 출시한 ‘소노마 코스트 피노 누아’는 레드 체리, 석류 향과 다양한 베리류, 자두 등이 느껴지는 제품이다. 균형 잡힌 산도가 전체적인 조화를 이끌어 낸다. ‘소노마 코스트 샤도네이’는 향긋한 레몬, 사과, 쟈스민과 함께 배, 오렌지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입에서는 넘치는 과즙미를 느길 수 있다.

‘러시안 리버 밸리 피노 누아’는 딸기, 보이즌베리와 삼나무의 향긋함을 느낄 수 있다. 균형 잡힌 산도와 함께 전반적으로 세련된 인상을 준다. ‘러시안 리버 밸리 샤도네이’는 서양 배와 레몬, 천도복숭아, 그린 파인애플, 목련꽃의 향이 난다. 섬세하고 다양한 미각적 경험을 선사한다.

‘몬터레이 피노 누아’는 체리, 붉은 자두, 크랜베리와 라즈베리 등의 향을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몬터레이 샤도네이’는 구운 사과와 파인애플의 향, 과즙 많은 배의 향긋함을 느낄 수 있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