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판사' 지성 "♥이보영과 촬영 시기 겹쳐…서로 응원"
    • 입력2021-07-01 15:38
    • 수정2021-07-01 15:3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지성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배우 지성이 아내 이보영과 촬영 시기가 겹친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1일 tvN ‘악마판사’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지성은 2년만에 드라마에 복귀했다. 또 과거 MBC ‘뉴하트’로 호흡한 김민정과는 14년만에 재회해 눈길을 모았다.

이뿐 아니라 최근 종영한 tvN ‘마인’에 아내 이보영이 나왔고 이후 지성이 ‘악마판사’로 배턴을 이어받게 됐다.

지성은 “둘 중 한 명이 아이를 봐야 하는데 뜻하지 않게 우리 부부가 촬영이 겹쳤다. 편성 시기도 겹치다보니 저희에겐 이 기간이 새로운 경험이면서 헤쳐나가야 할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아이들과 함께하지 못해 속상한 부분이 있었다. 난 촬영이 거의 끝난 상황인데, 이보영의 촬영이 끝난 후엔 서로에게 수고했다고 말했다. 서로 응원을 많이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악마판사’는 3일 첫방송한다.

사진 | tvN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