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 폭행+성추행' 前 대구FC 축구선수, 구속
    • 입력2021-06-11 09:13
    • 수정2021-06-11 09:1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17071201000520000036821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후배 선수들을 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전 대구FC 소속 프로축구 선수가 구속됐다.

10일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대구지방법원 영장전담부(김상윤 부장판사)는 이날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전 프로축구 선수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2018년 3월부터 9월까지 대구FC 소속 후배 B씨에게 머리를 바닥에 박는 ‘원산폭격’을 시키거나 물건을 던지는 등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B씨에게 옷을 벗게 하고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며 성적 수치심을 주는 등 성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으며 또 다른 후배 C씨에게 기합을 주는 등 폭행한 혐의도 받는다.

A씨의 폭행과 성추행 사실은 B씨 측이 지난 4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성추행과 폭력 사실을 묵인한 대구FC와 가해 선수의 정당한 처벌을 원한다’고 청원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청원인은 “A씨가 외출을 못하게 했고, 문자나 카톡으로 ‘고문을 받자’며 협박한 적도 있다”며 “유리로 된 물건을 던져 부상을 입기도 했고, 취침시간에 옷을 벗기는 등 성적수치심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A씨는 “선배로서 팀 규율을 어긴 것에 대한 훈계 차원의 기합은 있었지만, 부상을 입혔다거나 성추행한 사실은 없었다”고 반박해왔다.

hjch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