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아들 강시후,어른 몸집+파워 "타이거 우즈같은 선수되고파"
    • 입력2021-06-11 09:02
    • 수정2021-06-11 09: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0004807460_001_20210610212901590
0004807460_002_20210610212901610
방송인 강호동의 아들 강시후군. 사진| MBN 종합뉴스 캡처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씨름 천하장사 출신 방송인 강호동의 아들 강시후 군이 뉴스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10일 방송한 ‘MBN 종합뉴스’에서 MBN 꿈나무 골프대회 소식을 다루면서 대회에 출전한 강호동의 아들 강시후 군의 모습이 나오며 “천하장사 강호동 아들 시후 군은 어른 못지않은 몸집과 파워로 눈길을 사로잡았다”고 보도했다.

강시후 군은 뉴스 인터뷰에서 “(드라이버가) 잘 맞으면 230~240m 나간다”면서 “타이거 우즈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강호동은 2006년 9살 연하의 이효진 씨와 결혼해 2009년 시후 군을 낳았다. 그는 여러 방송에서 아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hjch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