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모녀 살해' 김태현 얼굴 공개, 경찰에 "팔 놔달라"…무릎 꿇고 사죄 [SS영상]
    • 입력2021-04-09 09:39
    • 수정2021-04-09 09:3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경호기자] 세 모녀 살인범 김태현이 포토라인에서 무릎을 꿇었다.


김태현은 9일 오전 도봉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됐다.


언론에 모습을 드러낸 김태현은 "이렇게 뻔뻔하게 눈뜨고 숨을 쉬고 있는 것도 죄책감이 많이 든다. 저로 인해 피해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 말씀드린다"라고 말했다.


답변 도중 경찰에 팔을 놔달라고 요청한 김태현은 무릎을 꿇고 사죄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마스크를 벗어달라는 요청에 마스크를 내리고 얼굴을 공개했다.


한편, 김태현은 지난달 23일 근처 슈퍼에서 흉기를 훔친 뒤 모녀 관계인 피해자 3명의 주거지에 택배 기사로 위장해 들어가 이들을 차례대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park5544@sportsseoul.com


사진 | 유튜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