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비, 곰팡이케이크 논란에 사과... "최선 다해 해결하겠다" [전문]
    • 입력2021-03-07 08:14
    • 수정2021-03-07 08:1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Untitled-4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가수 겸 화가 솔비가 곰팡이 케이크 논란에 직접 사과했다.

솔비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카페에서 최근 일어난 일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우선 피해자 분께 정말 죄송합니다. 너무 놀라셨을 것 같아요. 아이가 그 케이크를 먹었다는 사실을 듣고 저도 너무 속상하고 가슴이 아픕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 역시 피해자 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드리고, 최선을 다해 이 일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함께 책임지도록 하겠습니다"라면서 "제가 사건을 몰랐던 기간 동안 힘들었을 피해자를 생각하니 저 또한 마음이 아프고 죄송스럽습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


그러면서 "저도 너무 놀랍고 한편으로는 아이가 먹었다는 사실에 화가 납니다. 저도 직접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해결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5일 온라인에서 솔비가 오픈한 카페 체인점에서 산 케이크에서 곰팡이가 가득 나왔다는 글이 올라 논란이 됐다. 카페 측은 "저희 아르바이트 직원도 구별하지 못해 손상된 전시 용 케이크가 실수로 판매되는 일이 발생했다"고 해명하고 사과했다.


이후에도 논란이 계속되자 카페측은 두번째 사과문에서 "이번 일의 상황 설명을 글로 성급하게 게시하면서 또 다른 오해의 소지를 만들어 고객님들을 더 불편하게 만들어 죄송하다. 전시용 및 판매용을 떠나 파트타이머 및 직원의 책임으로 떠넘기려는 의도가 아니며 이번 일은 온전히 저희 회사의 책임"이라고 거듭 고개 숙였다.


다음은 솔비의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솔비입니다. 카페에서 최근 일어난 일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우선 피해자 분께 정말 죄송합니다. 너무 놀라셨을 것 같아요.


아이가 그 케이크를 먹었다는 사실을 듣고 저도 너무 속상하고 가슴이 아픕니다.


저 역시 피해자 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드리고, 최선을 다해 이 일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함께 책임지도록 하겠습니다.


이 내용을 접하고 너무 놀랐고 떨리는 마음으로 글을 쓰고 있습니다.


3월 1일에 벌어진 일을 그때 바로 알았다면 제가 함께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을 텐데, 어제 카페 측이 아닌 지인을 통해 소식을 접했습니다.


이 부분도 죄송합니다.. 제가 사건을 몰랐던 기간 동안 힘들었을 피해자를 생각하니 저 또한 마음이 아프고 죄송스럽습니다.


카페 운영 관련 모든 사실관계를 떠나서, 제 이름이 걸려있던 공간에서 일어난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너무나도 죄송한 마음입니다.


여러 사정을 불문하고 이번 일로 이름에 대한 책임을 더욱 통감하게 됐습니다.


많은 분들이 감사하게도 제 이름을 보고 이 공간을 방문해 케이크를 사주셨던 거니까요.


더욱 무게감과 책임감을 갖고 많은 분들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피겠습니다.


상처와 아픔을 받으신 피해자 가족분들께 진심을 다해 다시 마음을 전합니다. 죄송합니다.


또 불쾌한 일로 소식을 전하게 되어 이 일을 접하신 모든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저도 너무 놀랍고 한편으로는 아이가 먹었다는 사실에 화가 납니다.


저도 직접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해결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 솔비 인스타그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