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학폭피해 추가폭로 "감독이 몰랐다고? 지갑도둑 몰려 뺨 40대 맞았다"
    • 입력2021-03-01 18:27
    • 수정2021-03-01 18: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학교폭력 혐의로 무기한 출전정지 처분을 받고 근신 중인 흥국생명 쌍둥이 배구선수 이다영, 이재영에 대한 추가 피해 폭로가 나왔다.

피해자는 전주의 한 중학교에서 쌍둥이와 함께 배구를 했다며, 당시 감독이 "학교폭력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인터뷰한 것과 관련해 화가 나서 추가폭로를 한다고 밝혔다.


A씨는 1일 새벽 한 포털사이트 커뮤니티 게시판에 '쌍둥이 배구선수 또다른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쌍둥이자매들과 함께 운동했던 사람 중 한 명이다. 그 당시 감독이라면서 인터뷰를 한 내용보고 화가 나서 글을 적는다. 나 또한 피해자였지만 쉽게 용기내지를 못했던 것이 후회스럽다”고 말을 꺼냈다.


그는 당시 감독이 "쌍둥이들이 숙소생활을 힘들어했고, (학교폭력) 그런 일은 몰랐다"고 한데 대해 "그 당시 선생님 제자들이 모두 증인이다. 그런데 모르신다고? 제가 당한걸 얘기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단 저는 그 중 한 명과 같은 방이었고 씻고 나와서 입을 옷과 수건, 속옷 등을 저에게 항상 시켰다"면서 "어느 날 밤 집합을 시켜서는 가해자 중 한 명의 지갑이 없어졌다며 오토바이 자세를 30분동안 시켰다. 네가 가져간 거 아니냐'라고 물어서 안 가져갔다고 했지만 '거짓말 치지 마라. XX아 너 말고는 내 옷장에 손 댄 사람이 없다. 너 밖에 없다'라는 상욕을 했다"고 말했다.


A씨가 계속 부인하자 쌍둥이는 A씨가 지갑을 훔쳤다고 감독에게 말했고, 당시 감독은 단체 집합을 시켜 뺨을 때렸다고. A씨는 "지갑 안 가져갔다고 하니까 가져갔다고 할 때까지 때릴 거라는 말과 함께 제 양쪽 뺨을 무자비하게 때리셨다”면서 "40대 가까이 맞았다. 구타가 안 끝날것 같아서 제가 가져갔다고 거짓말을 했고, 그 날 이후로 선생님들을 통해 '손버릇이 안 좋다' '도둑 X이다'라는 소리를 듣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쌍둥이의 심기를 살피느라 부모와 만나기도 힘들었다고 했다. A씨는 "가해자들은 다른 부모님들이 학교에 오는 걸 안 좋아해서 저 또한 마찬가지로 부모님들이 숙소나 체육관에 오시면 항상 가해자들 몰래 체육관 창고 같은데에서 숨어서 만났다"며 "그러다 만나는게 들키면 그날은 땀수건과 옷걸이로 저의 몸을 구타하였고 교정기를 한 제 입을 수차례 때려 항상 입에 피를 머물고 살았다”고 말했다.


A씨는 "시합장에서 경기 중 발목을 크게 다쳐 경기를 못 뛰게 된 상태였는데 울고있는 저에게 다가와서 '시XXX 아픈 척하지 말고 일어나라. 너 때문에 시헙 망하는 꼴 보고 싶냐. 안 아픈 거 아니까 이 악물고라도 뛰어라'라는 말을 했다. 그날 숙소에 들어가서 집합을 당하며 다쳤다는 이유로 욕을 먹었다”고도 말했다.


숱한 학교폭력에도 승승장구했던 이들 자매가 방송에 나와 웃는 모습을 보며 허무함을 느꼈다고도 했다.


그는 "무기한 출전 금지? 국대 선발 제외? 그런 거 다 여론이 잠잠해지면 다시 풀릴 것들인 거 알고 있다. 저 가해자들 파워는 일반인이 막을 수 없는 것이니까”라면서 “그치만 저번 2차 폭로자와 같이 계속 그대로 둔다면 또다른 피해자가 계속해서 나오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월 이재영과 이다영은 학교 폭력 의혹이 불거지자 이를 시인하고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이후 구단은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고, 대한민국배구협회는 '무기한 국가대표 선발 제외'를 결정했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8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