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작사 이혼작곡' 성훈, 이민영과 스킨십..아슬아슬 외도 본격 스타트
    • 입력2021-03-01 09:04
    • 수정2021-03-01 09:0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배우 성훈](1)TV조선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배우 성훈이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 본격적인 외도의 신호탄을 쏘며 아슬아슬한 전개를 이끌었다.

지난 27일(토), 28일(일) 방송된 TV조선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극본 Phoebe(임성한)/연출 유정준, 이승훈/제작 지담, 초록뱀 미디어)에서 성훈은 외도 상대인 이민영(송원 역)에게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시하며 보는 이들의 분노를 샀다.

앞서 베일에 싸여있던 판사현(성훈 분)의 외도 상대가 송원(이민영 분)임이 밝혀졌다. 운동하는 송원의 모습에 반한 판사현은 시도 때도 없이 그녀를 떠올리거나 말을 거는 등 호감을 드러낸 것. 감춰졌던 외도 상대가 공개되자 두 사람이 어떤 일을 통해 서로 가까워질 수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 상황.

성훈은 첫눈에 반한 송원에게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는 판사현을 능청스럽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이 뒷목을 잡게 했다. 송원이 운동 시간대를 옮기려 하자 갖은 이유를 대며 스케줄을 그녀의 시간에 맞추려 하거나 밥값을 내지 않고 간 것을 빌미로 단둘이 저녁 약속을 잡은 것.

그런가 하면 송원에게 대놓고 관심을 표하는 멘트로 그녀와의 관계를 재정립했다. 고민을 털어놓으며 마음을 연 판사현은 송원에게 “누나 싫은데요. 여자로 보여서요”라는 당돌한 고백을 날리며 시청자들의 화를 돋웠다.

여기에 송원을 품에 안고 이마 키스까지 하며 본격적인 외도의 시작을 알려 송원과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흥미로움을 배가시키고 있다.

이렇듯 성훈은 아내를 제쳐두고 외도 상대를 향해 끊임없이 애정공세를 펼치는 뻔뻔한 판사현 캐릭터를 완벽 소화해내며 안방극장에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아슬아슬한 외도 그린라이트를 켜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는 성훈의 활약은 주말 밤 9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 만나볼 수 있다.


cho@sportsseoul.com
사진 |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 방송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