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낫서른' 정인선 "서른에 만난 작품, 놓치고 싶지 않았다"
    • 입력2021-02-23 14:43
    • 수정2021-02-23 14:4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정인선
[스포츠서울 안은재기자]배우 정인선이 서른 살, 작품 ‘아직 낫서른’을 만난 소감을 밝혔다.

23일 오후 2시 카카오M 새로운 디지털 콘텐츠 ‘아직 낫서른’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정인선, 강민혁, 안희연, 송재림, 차민지, 오기환 감독이 참석했다.

‘아직 낫서른’은 웹툰 ‘85년생’을 원작으로 하는 세 여자의 일과 사랑을 그린 공감 로맨스다. 배우 정인선은 잘 나가는 웹툰 작가 서지원 역을 맡았다.

지난해 서른 살을 맞은 배우 정인선은 서른에 ‘아직 낫서른’을 만났다. 그는 “서른에 서른이라는 작품을 만났다. 나이에 영향을 매우 끼친 작품이었다. 동갑인 캐릭터를 만난 건 처음이었다. 놓치지 않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면서 “저를 많이 돌이켜보면서 찍은 작품이었다. 지원이가 첫사랑을 새롭게 다시 만나서 설레기 시작하는데 뭔가 조심스러워하고 이런 고민을 하는 게 현실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둘 다 서른이 처음이어서 멋있게 살 줄 알았는데 사실 별 거 없고 난이도가 더 쎄진 느낌이다. 일도 사랑도 어렵다. 이번 역할에 제 말투와 성격이 많이 배여있다. 저는 80% 정도 캐릭터와 닮은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카카오M 디지털 콘텐츠 ‘아직 낫서른’은 오늘(23일) 오후 5시 카카오TV를 통해 첫 공개된다.

안은재기자 eunjae@sportsseoul.com
사진|카카오TV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