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김희애 선배처럼 완벽히 자리잡는게 꿈"[SS인터뷰②]
    • 입력2021-02-24 06:50
    • 수정2021-02-24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고백_박하선10_리틀빅픽처스 제공.jpg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최근 상승세인 배우 박하선이 더 높은 입지를 기대했다.

지난해 tvN ‘산후조리원’과 카카오TV ‘며느라기’를 연달아 히트시킨 박하선이 24일에는 영화 ‘고백’(서은영 감독)으로 관객들을 찾아간다. 영화는 아동학대를 소재로 해 최근 사회적 이슈와 맞물리면서 박하선이 뉴스 프로그램에도 출연해 관심을 환기하는 등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박하선을 향한 대중적 호감도가 한창 높아진 것도 한몫했다. 드라마와 영화는 물론 광고 섭외도 들어오며 전성기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에 박하선은 “지금 이렇게 잘 되니 나중에 얼마나 안좋으려나 걱정이 되기도 한다”며 겸손해했다. 이런 말을 하는 이유는 불과 몇해전까지만 해도 안 좋은 일들의 연속이라 “나중에 얼마나 좋으려고 이러나” 싶었기 때문이다. “안 좋은 일이 연달아 있었다. 제작년에 내 애도 아프고 동생도 가고 14년 키우던 강아지도 갔던 때는 정말 안 좋은 일이 계속되니까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었다. ‘내일 눈이 안 떠지면 좋겠다’ 생각했던 때다.”
고백_박하선12_리틀빅픽처스 제공.jpg
그를 다시 일으킨 힘은 연기였다. 박하선은 “그 당시 ‘첫번째 아이’라는 독립영화를 찍는데 전혀 준비하지 못하고 들어갔다. 그런데 영화 찍는 첫날 마음이 그렇게 힘들던 그 와중에 연기가 재밌더라. ‘아 나는 이걸 해야하는 사람이다’ 깨달았다. 그러면서 들어오는 일을 다 했다. 그랬던 것들이 지난해 다 성과를 내고 열일하는 이미지가 생겼다”고 지난 날들을 돌아봤다. 그러면서 “그때 죽을 만큼 힘든 시간을 지금 다 보상 받는 것 같다. 사람은 다 때가 있는 것 같다”며 담담히 말했다.

“연기를 하면서 커가는 것 같다. 갇혀있는 직업일 수 있는데 하다보니까 이게 인생을 다 배울 수 있는 직업이라는 걸 알았다”며 한층 성숙해진 스스로를 확인하기도 했다. “예전에는 많이 갇혀있었다. 이것도 안 되고 저것도 안 되고 스스로를 많이 가뒀다. 무서운게 많았다. 그냥 외출도 하고 걸어다녀도 잘 못알아보는데 그런걸 잘 못했던 때가 있었다. 그런데 연기를 하면서 조금씩 사람이 그럴수도 있지 수용의 폭이 넓어졌다. (MBN ‘오후 세시의 연인’으로)불륜드라마를 했을 때에도 처음에는 ‘절대 이런 건 안돼’ 했지만 연기하면서 캐릭터를 이해해야하다보니까 이해의 폭이 넓어졌다. 예전에는 나한테 실수하면 절교했는데 사람이 다 장단점이 있는거니까 인간관계 폭도 넓어진 것 같다.”
고백_박하선11_리틀빅픽처스 제공.jpg
그러면서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MBC) ‘지붕뚫고 하이킥’ 김병욱 감독님이 ‘(남편) 류수영 뭐가 좋았니?’하고 묻길래 ‘산에 데려가더라고요. 너무 건전하지 않아요?’라고 답했다. 그랬더니 감독님이 ‘고작 그거에 반했니?’라며 여배우들이 너무 갇혀살아서 세상물정 모른다며 혀를 끌끌 차셨다.”

이제는 좀더 활동반경을 넓힐 수 있는 여유가 생긴 듯 해 앞으로 어떤 미래를 그리고 있을까 물었다. 박하선은 “요즘 여성이 주인공인 작품이 많다. 믿고 맡길 수 있는, 김희애 선배처럼 되고 싶다. 여자가 여자 이야기를 혼자 끌고 갈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그런 작품만 하겠다는 건 아니다. 다만 그렇게 열심히 하고 싶다. 누가 봐도 믿고 맡길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고백_박하선13_리틀빅픽처스 제공.jpg
이어서 “더 자리를 잡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자리를 못 잡았다고 생각해서 결혼도 하면 안된다는 생각에 2년을 미뤘다. 사실 결혼이 문제가 아니라 내가 부족했던 건데, 내가 자리를 못잡았으니까 결혼이 핸디캡처럼 작용했던 건데, 결혼을 핑계삼았다. 결혼후 일이 끊기자 ‘거봐~’ 했었다. 이제 그런 건 극복했으니 그냥 배우로서 완벽하게 자리잡고 싶다. 이제 큰 꿈은 없고, 그게 가장 크다”고 설명했다.


cho@sportsseoul.com

사진 | 리틀빅픽처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