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유미, JTBC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 합류…한석규 아내役
    • 입력2021-02-23 08:23
    • 수정2021-02-23 08:2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유미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배우 김유미가 JTBC 새 드라마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에 합류한다.

23일 복수의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김유미는 최근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에서 한석규의 아내이자 큐레이터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는 평화로운 도심 한복판에 테러 용의자가 붙잡혀 신문하는 과정에서 추악한 진실이 드러나고, 용의자인 국과수 법의학자와 진의를 파악하려는 프로파일러를 통해 숨겨진 진실이 밝혀지는 이야기다. tvN ‘사랑의 불시착’ 이정효 감독의 신작으로 한석규, 정유미 등이 출연을 앞두고 있어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특히 김유미는 JTBC ‘무정도시’와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에 이어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로 이정효 감독과 세 번째 인연을 이어갈 예정이어서 장르물로 만난 두 사람의 시너지는 어떨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김유미는 현재 방영중인 KBS2 수목극 ‘안녕? 나야!’에서 워너비 커리어우먼 오지은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에스더블유엠피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