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쿤디판다, 라디오서 '무성의 태도' 논란..."하기 싫은데"
    • 입력2021-01-16 10:42
    • 수정2021-01-16 10:4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 공식 SNS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가수 비와이(본명 이병윤)와 쿤디판다(본명 복현)가 라디오 생방송에서 무성의하고 무례한 태도를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비와이와 쿤디판다는 지난 15일 방송한 KBS Cool FM ‘DAY6의 키스 더 라디오'(이하 '데키라')에 출연했다.



비와이가 방송 도중 자신의 SNS에 업로드한 사진.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두 사람은 DJ 영케이가 게스트를 소개하는 도중 스튜디오를 촬영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리나 하면, 휴대폰을 무음을 하지 않아 방송 중 알람이 울리는 등 무례한 모습을 보였고 팬들이 보낸 사연에도 무안하게 답하는 등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했다.


영케이가 두 사람의 이 같은 태도에 진행에 애먹는 모습을 보였다.


영케이는 쿤디판다의 팬이 '제 이름 한 번 불러달라. 새해 소원이다'라고 보낸 문자를 소개했다. 쿤디판다는 "하기 싫은데…'새해 소원입니다 OO아' 라고 하면되냐?"라고 심드렁하게 말했다. 이에 영케이는 "OO아 라고만 해달라"며 쿤디판다를 다독였고 그제서야 마지못해 팬의 이름을 불렀다.


이어 쿤디판다는 '쇼미더머니'에 출연해서 음원 차트 상위를 기록한 화제의 곡 'VVS' 라이브 요청을 받았다. 그는 청취자가 "쿤디판다가 나오면 당연히 'VVS'를 들어줘야 한다. 제 소원이다"라는 요청에 "제가 가사를 까먹어서, 해드리고 싶은데 다음 기회까지 연습해보도록 하겠다"고 즉석에서 거부했다.


비와이는 쿤디판다의 랩 스타일에 대해 "개 잘한다"고 거침없이 말해 청취자들을 당황하게 했다. 영케이가 "굉장히 잘 한다"고 순화시켰지만 거듭 "개 잘한다"는 표현을 반복했다.


또한 청취자의 삼행시 요청에 "불가능할 것 같다"고 단호하게 거절해 분위기를 얼어붙게 했다.


이 밖에도 두 사람은 몇몇 질문과 요구에 "하기 싫다" "할 수 없다"는 태도였다. 진행자 영케이는 이들의 무성의한 태도에도 큰 리액션을 보이며 상황을 겨우 무마시켰다.


이날 방송 후 청취자들은 "디제이가 고생했다", "대체 라디오는 왜 나온 거지" 등 솔직함을 넘어서서 무성의하고 DJ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 두 사람의 태도를 꼬집었다.


hjch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