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코칭스태프 구성 마무리, 이용훈 임경완 나경민 1군 합류
    • 입력2021-01-13 14:08
    • 수정2021-01-13 14:0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롯데코치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롯데 이용훈, 임경완, 나경민 코치가 올해부터 1군에서 선수단을 돕는다.

롯데는 13일 코칭스태프 구성을 완료하고 그 내용을 공유했다. 큰 폭의 변동은 없지만, 노병오 코치가 친정팀 키움으로 돌아가 투수 파트는 변화가 불가피했다.

지난해 퓨처스리그에서 투수들을 이끌던 이용훈, 임경완 코치가 1군 투수, 불펜 코치로 각각 자리를 옮겼다. 나경민 코치도 주루코치로 1군에 합류했다. 퓨처스 투수코치로는 코디네이터로 활동한 강영식 코치가 선임됐다. 롯데에서 은퇴한 김동한 코치는 퓨처스팀 타격, 주루코치를 겸한다.

새로운 투수 코디네이터는 브랜든 맨을 선임했다. 미국과 일본, 대만에서 선수생활을 한 브랜든 맨 코디네이터는 다양한 경험과 데이터를 활용해 타자를 상대하는 게임 플래닝이 강점인 지도자로 꼽힌다. 롯데측은 “미국 드라이브라인에서 5년 이상 훈련했고, 해당 기관 피치 디자인 과정을 수료했다. 드라이브인 시스템을 효과적으로 이식하는 것은 물론, 구단의 피칭랩에서 도출할 데이터로 선수들을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zzang@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