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이수진, 43세 맞아? 세상달달한 '대박이 뽀뽀'에 활짝 핀 동안미모[★SNS]
    • 입력2021-01-13 11:07
    • 수정2021-01-13 11:0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축구스타 이동국의 아내 이수진씨가 '독수리 오남매'의 막내 시안이와 다정한 근황을 전했다.

훌쩍 자란 애교쟁이 시안이의 모습도 모습이지만, 누나라고 해도 이상치 않을 이수진씨의 남다른 동안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씨는 12일 자신의 SNS에 "애교쟁이 사랑둥이"라는 글과 함께 막내 시안이와 입을 맞추는 사진을 올렸다. 앞니 위아래가 빠진 시안이는 엄마의 휴대폰을 향해 휑한 이빨을 보이며 미소짓는 애교도 보인다.


1979년생으로 남편 이동국과 동갑인 이씨는 올해 나이 마흔 셋이지만 여전히 앳된 모습이다.


누리꾼들은 "시안이는 엄마 앞에선 완전 사랑스러운 애기" "뽀뽀도 잘 해주네요. 귀엽고 착한 빠기"라는 반응이었다.


이동국의 오남매는 KBS2'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최근 훌쩍 자란 근황이 공개되며 여전히 화제몰이 중이다.


특히 모델 지망생인 맏딸 재시와 테니스 유망주인 재아 등이 주목받고 있다. 재시는 아버지 이동국과 함께 '2020 KBS연예대상'에 시상자로 나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이수진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